menu
편강배 2022 시니어바둑리그, 선수선발 완료… 내달 11일 개막
스포츠 바둑

편강배 2022 시니어바둑리그, 선수선발 완료… 내달 11일 개막

image
21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편강배 2022 시니어바둑리그 선수선발식에서 8개팀 감독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래 KH에너지 감독, 문명근 통영디피랑 감독, 윤종섭 스타 영천 감독, 양상국 데이터스트림즈 감독, 이형로 의정부 행복특별시 감독, 권갑용 서울 구전녹용 감독, 한철균 경기 고양시 감독, 이홍열 부천 판타지아 감독 (제공: 한국기원)ⓒ천지일보 2022.07.23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편강한의원이 타이틀 후원을 맡은 편강배 2022 시니어바둑리그 선수선발식이 지난 21일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선수선발식에는 전기 우승팀 부천 판타지아(감독 이홍열)를 비롯해 KH에너지(감독 김성래), 의정부 행복특별시(감독 이형로), 데이터스트림즈(감독 양상국), 스타 영천(감독 윤종섭), 서울 구전녹용(감독 권갑용), 통영디피랑(감독 문명근)과 신생팀 경기 고양시(감독 한철균) 등 8개 팀 감독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국기원 소속 50세 이상 남자 프로기사를 대상으로 했던 이전 대회와 달리 올해부터 만 40세 이상 여자 프로기사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남ㆍ녀 시니어 기사들을 한자리에 볼 수 있게 됐다.

여자기사 중에서는 권효진 7단, 이영신 6단, 하호정 4단, 이지현 5단, 디아나 초단 등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선수선발식은 각 구단 소개와 지역연고선수·보호선수 발표, 드래프트 순번 추첨, 선수선발, 대진순번 추첨, 감독 인터뷰, 기념촬영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각 팀은 지난 15일 지역연고선수를, 19일 보호선수를 사전지명 했다.

서울 구전녹용이 권효진 7단을 지역연고선수로 지명하며 ‘부녀기사’가 한 팀을 이뤘고, 데이터스트림즈가 유창혁 9단을, 신생팀 경기 고양시가 김승준 9단을 각 팀 1지명으로 사전지명했다. 스타 영천과 통영디피랑은 각각 김동면 9단과 김기헌 7단을 3지명으로, KH에너지가 김철중 9단을 4지명으로 지명했다.

이밖에 강훈 9단이 부천 판타지아, 서봉수 9단이 KH에너지, 서능욱 9단이 의정부 행복특별시, 김종수 9단이 스타 영천, 차민수 6단이 서울 구전녹용에 보호선수로 지명돼 각 팀에 자리했다.

추첨 결과 가장 먼저 선수선발 기회를 얻은 부천 판타지아 이홍열 감독은 전기 우승의 주역인 최규병 9단을 다시 팀으로 불러들였다. 뒤이어 스타 영천이 이상훈 9단을, 의정부 행복도시가 안관욱 9단을, 통영디피랑이 김수장 9단을 선발하며 각 팀의 1지명 선발을 마쳤다.

신생팀 경기 고양시는 사전지명한 김승준 9단을 비롯해 김찬우 6단과 백성호 9단, 이영신 6단을 2∼4지명으로 선발하며 첫 출전 채비를 마쳤다.

개막식은 8월 11일 진행될 예정이며, 15일 의정부 행복특별시와 데이터스트림즈의 개막 경기로 정규리그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다.

8개 팀 더블리그(14라운드)로 열리는 정규리그는 총 56경기, 3판 다승제로 매주 월∼목 오전 10시 바둑TV에서 생중계된다. 일곱 번째 우승팀은 포스트시즌에 오른 정규리그 상위 4개 팀 간 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스텝래더 방식)을 통해 가려진다.

편강한의원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편강배 2022 시니어바둑리그 우승팀에는 3000만원, 준우승팀에는 1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팀 상금과 별도로 승자 70만원, 패자 40만 원의 대국료가 책정됐다.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40초 초읽기 5회로 모든 대국 동일하게 적용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