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삼성, 美 텍사스에 250조원 투자해 공장 11곳 신설 추진
경제 IT·전자·과학

삼성, 美 텍사스에 250조원 투자해 공장 11곳 신설 추진

image
삼성전자 서초사옥.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향후 20년에 걸쳐 미국 텍사스주에 약 2000억 달러(환화 약 250조원)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 11곳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이 같은 초대형 투자 계획은 지난 20일(현지시간) 텍사스주 감사관실이 투자 계획과 관련해 삼성이 제출한 세제혜택신청서를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신청서를 통해 텍사스주 오스틴에 2곳, 테일러에 9곳의 반도체 생산공장을 새로 짓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텍사스주 오스틴 지역 매체들이 21일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2곳을 운영 중이며 테일러에도 170억 달러를 들여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이번 신청서에서 삼성전자는 테일러 신공장 9곳에 1676억 달러(약 220조 4000억원)를, 오스틴 신공장 2곳에 245억 달러(약 32조 2000억원)를 각각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투자액을 모두 합치면 1921억 달러(약 252조 6000억원)의 천문학적인 규모다. 이를 통해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게 삼성전자의 구상이다. 이 가운데 일부 공장은 2034년께 완공돼 가동에 들어가고, 나머지는 이후 10년에 걸쳐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삼성전자가 이 같은 구상을 밝힌 것은 텍사스주의 세금 감면 프로그램 ‘챕터 313’ 인센티브를 적용받을 수 있어서다. 챕터 313은 텍사스주 내에 설비 투자를 한 기업에 최대 10년간 재산세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 혜택은 올해 말 만료된다, 이에 세제 혜택 만료를 앞두고 삼성전자는 향후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미리 확보하려는 차원에서 텍사스주에 이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외에 네덜란드 NXP와 미국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등 다른 반도체 기업들도 챕터 313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텍사스주 감사관실은 공지했다.

이번 계획에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새 공장들은 텍사스가 반도체 산업에서 미국의 리더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면서 “투자를 늘린 데 대해 삼성에 감사한다”고 환영의 뜻을 보였다.

다만 삼성전차 측은 WSJ에 이번 신청이 반드시 투자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며, 현재로서는 신청서에 적시된 새 공장들을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