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우조선 하청 노사, 합의 불발… 22일 오전 재개할듯
사회 노동·인권·여성

대우조선 하청 노사, 합의 불발… 22일 오전 재개할듯

돌연 손배소 꺼내든 사측
“협상 의지 있느냐‘는 관측도

image
(거제=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하청 파업 50일째인 21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오른쪽)과 이김춘택 조선하청지회 사무장이 협력사 대표 등과 협상을 진행하던 중 회의가 정회되자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2.7.21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사 임금협상이 일주일째인 21일에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금속노조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협력업체 측과 하청지회 협상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견 접근이 이뤄지거나 그럴 수 없다”며 “지금 정회한 뒤 재개해서 가능한 내일 의견 접근할 수 있도록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능한 내일까지 노사가 의견 일치를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태 해결에 대한 의지를 다지고 다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금 인상분 등에 대해 하청지회 측이 양보를 해 합의를 이뤘는데, 협력업체 측이 돌연 손해배상 청구 문제를 들고 나와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협력업체 측이 협상의 의지가 있느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지지율이 폭락하는 윤석열 정부가 이번 파업에 공권력을 투입하는 등 본보기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내놓는다.

이날도 전날과 비교해 견해차가 좁혀지긴 했지만, 타결에 이르기까지는 부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 노사는 이날 한 차례 더 추가 협상을 통해 의견을 좁힌 뒤, 22일 오전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홍 부위원장도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해서는 안 될 것 같다”면서 “(합의에 이르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이날 오전 10시 협상을 시작해 여러 차례 정회와 속개를 거듭했다. 4차 속개에서 협의하던 노사는 외부에서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자 오후 10시 30분께 이날 타결은 어렵다고 알리기도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