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여야 원구성 마무리 또 불발… 오늘 10시 재논의 예정
정치 국회·정당

여야 원구성 마무리 또 불발… 내일 10시 재논의 예정

image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장 주재 여야 회동에 참석한 뒤 의장실을 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제시한 21일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한 여야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다시 한번 원구성 협상에 나선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재빈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21일 김진표 국회의장의 주재로 회동을 갖고 원구성 마무리를 도모했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내일 오전 10시에 다시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동에선 양당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지 서로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하지만 아직 서로의 의견을 좁히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나눈 의견들을 바탕으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진 후 내일 오전 김 의장과 함께 다시 회동해 한번 더 입장을 들어보려 한다”며 “오전 회동에서 의견이 정리된다면 의장께서 같은날 오후에 본회의를 소집할 것”이라고 첨언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내일 오전 10시에 의장실에서 다시 만나 합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이 좁혀지지 않은 부분이 무엇인지에 관해서는 “협상 과정에 있기 때문에 해당 내용은 말씀드리지 못한다. 양해바란다”고 답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