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코로나 탓’ 연기됐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내년 9월 개최
스포츠 스포츠일반

‘코로나 탓’ 연기됐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내년 9월 개최

image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로고. (출처: OCA 홈페이지)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오는 9월 열릴 예정이었다 전격 연기가 결정됐던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내년 9월에 개최된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9월 23일~10월 8일에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기로 했던 제19회 아시안게임은 올해 9월 10일부터 25일까지로 예정됐다. 

항저우시도 지난 4월 56개 경기장을 모두 완공했다고 밝히며 대회 준비가 끝났다고 전한 바 있다.

그러나 OCA 집행이사회는 지난 5월 6일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등을 이유로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연기를 발표했다.

이사회는 태스크포스를 꾸려 지난 두 달 동안 중국 올림픽 위원회, 항저우 아시안 게임 조직위원회(HAGOC) 등과 협력해 새로운 날짜를 모색했다.

펜데믹 상황을 이유로 전쟁 외 상황에서 처음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이후 세계 스포츠 행사가 여러 차례 미뤄지고 있다.

중국은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도 지난해 청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역시 코로나19를 이유로 연기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