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 통화스와프 재개 가능성 시사… “외화유동성 공급 여력 확인”
경제 경제일반

한미, 통화스와프 재개 가능성 시사… “외화유동성 공급 여력 확인”

양국 경제수장, 한국서 대면 회의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도 언급

image
[서울=뉴시스] 추경호(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재무장관회의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19.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과 미국의 경제수장이 필요한 경우 등 양국 간 외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하면서 통화스와프 재체결 등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국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도 거론됐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19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 재무장관 회의를 열고 최근 금융·외환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이같이 양국 간 외환시장 관련 협력 강화를 재확인했다고 기재부는 밝혔다.

이번 회의는 2016년 이후 6년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것이다. 추 부총리 취임 이후 한・미 장관간 공식 만남은 지난 1일 전화통화와 15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기간 중 면담 이후 세 번째다.

이날 회의에서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선언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에 맞게 한·미간 경제 협력관계 역시 확대・진화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세계경제 및 한국경제 동향과 전망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외환시장 동향 및 협력 ▲기후변화 및 글로벌 보건 이슈 대응 등 양국이 직면한 다양한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한・미 양국이 필요 시 유동성 공급장치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실행할 여력이 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필요’하다거나 ‘여력’이 있다는 식으로 전제를 달았으나, 언제든지 한미 통화스와프가 진행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추 부총리는 현재 한국의 외화유동성은 안정적인 상황이지만, 글로벌 금융시장 유동성의 급변동이나 역내 경제 안보 위험요인에 유의하며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유사시에 대비해 컨틴전시 플랜을 면밀히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옐런 장관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실시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한국이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옐런 장관은 지난 1일 전화 회의에서도 한국에게 가격 상한제 도입을 요청한 바 있다.

러시아에 각종 제재를 가하는 미국은 원화 가격이 오르면서 생기는 이익이 러시아에 향하지 않도록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를 계속 시도하는 상황이다. 

추 부총리는 “한국도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에 공감한다”며 동참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가격상한제가 국제 유가 및 소비자 물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옐런 장관은 “향후 구체적인 제도 설계에 한국도 적극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