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세계 톱3 굳힌 우상혁 “금메달로 더 역사적인 날 만들 것”
스포츠 스포츠일반

세계 톱3 굳힌 우상혁 “금메달로 더 역사적인 날 만들 것”

image
우상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대한민국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26, 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육상 사상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로 우상혁은 ‘현역 최강’ 무타즈 에사 바심(31, 카타르)과 잔마르코 탐베리(30, 이탈리아)와 함께 세계 3강 구도를 확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우상혁은 1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로 2위에 올랐다.

2m19를 가뿐히 넘고 ‘뽀빠이 세리머니’를 펼친 이후 우상혁은 2m35까지 위기들을 이겨내며 왔다. 바심이 1차 시기에 2m37을 성공하자 우상혁은 바를 2m39로 높여 역전에 나섰으나 2차 시기까지 실패했다. 이에 잠시 아쉬운 표정을 지었던 우상혁은 이내 자신의 가슴에 적힌 ‘KOREA’를 가리킨 후 거수경례 세리머니로 씩씩하게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우상혁의 이번 기록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4위를 차지했던 당시와 같다.

은메달은 한국 육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이다. 앞서 김현섭이 2011년 남자 20㎞ 경보에서 동메달을 경신한 바 있다. 높이뛰기 부문에서는 1999년 이진택이 6위로 최고 기록이었다.

image
우상혁(왼쪽)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 후 1위를 차지한 무타즈 에사 바심(31, 카타르)과 3위 잔마르코 탐베리(30, 이탈리아)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또한 이번 대회로 우상혁은 한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높이뛰기 선수로 우뚝 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이탈리아, 프랑스 현지 신문들과 스위스 방송 등 일부 유럽 매체들은 도쿄올림픽부터 이번 대회를 볼 때 우상혁이 최고였다며 바심과 탐베리와 함께 셋을 세계 높이뛰기 3강으로 묶기도 했다.

실제 올해 우상혁은 한국인 최초의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 다이아몬드리그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쓰며 쉴 새 없이 달리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를 위해 우상혁은 키 188㎝에 혹독한 식단 관리로 최적의 몸무게 65∼66㎏를 유지해왔다.

우상혁은 더 높은 곳을 향할 예정이다. 내년 3월엔 중국 난징 세계실내선수권대회, 8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2024년 7월 파리올림픽, 2025년 도쿄 세계선수권대회가열린다. 그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또 세계선수권, 올림픽이 남았다”며 “더 노력해서 금메달을 따는 ‘더 역사적인 날’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의지를 다졌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