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희열, KBS 음악방송 ‘스케치북’ 하차… 왜?
연예 연예가 화제

유희열, KBS 음악방송 ‘스케치북’ 하차… 왜?

image
유희열(출처: 안테나뮤직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표절 논란에 휘말린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KBS 2TV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한다.

 

유희열은 18일 소속사 안테나를 통해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한다”며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한다”며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지난 2009년 4월부터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진행해왔다.

 

 이에 대해 ‘스케치북’ 제작진은 “유희열의 하차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스케치북’ 제작진은 KBS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섭외와 방청 신청이 완료된 22일 방송분까지 정상 방송하고, 이후부터는 ‘스케치북’ 방송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또한 “유희열이 밝힌 프로그램 하차 의사는 진심으로 KBS와 제작진, 시청자 여러분께 어떤 선택이 옳은 것인지 심사숙고해 내린 결심이라고 판단했으며, 그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스케치북’은 지난 13년간, 음악이 꿈인 분들에게, 음악을 사랑하는 분들에게 언제나 힘이 되고,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그동안 ‘스케치북’을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다음은 유희열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희열입니다.

우선 긴 시간 동안 저와 관련한 논란으로 피로감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의 방송 활동에 대한 결정은 함께하고 있는 제작진을 비롯한 많은 분들에게 준비할 시간이 필요했던 부분인 만큼 늦어진 점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쏟아졌던 수많은 상황을 보며 제 자신을 처음부터 다시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지난 시간을 부정당한 것 같다는 이야기가 가장 가슴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상실감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헤아리지 못할 정도입니다.

 

저는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입니다.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습니다.〈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끝까지 애써주신 제작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 합니다.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제가 지금 어디에 와 있는지 저의 남은 몫이 무엇인지 시간을 가지고 심사숙고하며 외면하지 않겠습니다.

 

음악을 아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긴 시간 부족한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감사합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