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희재 법적대응… 무슨 일?
연예 연예가 화제

김희재 법적대응… 무슨 일?

image
김히재(출처: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김희재의 소속사 스카이이엔엠 측이 콘서트 취소와 관련해 모코이엔티 측의 주장에 반박입장을 밝혔다. 

 

김희재의 소속사 스카이이앤엠 측은 9일 공식 팬 카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김희재 님의 콘서트 취소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5월29일까지 콘서트 대금이 지급되어야 하는 사항을 인지하고 지난 6월 17일까지 계약서에 명시된 출연료, 의류대행비 등 비용에 대한 비용 지불 시정요구와 기한을 주었고 6월 20,21일에도 관계자와 연락을 했다. 모코 ENT에서 6월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장한 12일 간 소속사가 연락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희재 님은 6월13일 콘서트 최종 미팅에 참여를 했으며 계약이 이행되면 공연을 준비하는 모든 과정에 참여하려 했으나, 모코 ENT 측의 계약 불이행으로 당사에서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6월 19일부터 연출팀의 연락은 받지 않았다. 연습에 불참 했다는 기사도 오보이며 연습일정은 6월 27일 이후 였기에 날짜를 정확히 정한 일도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측은 “모코 ENT 측이 주장하는 바와 달리, 입금액은 아직도 완납되지 않았다”며 “공연기획사가 계약서에 명시되어 있는 개런티 지급을 기일내에 하지 않는 것은 어떠한 경우라도 의무를 다하지 않는 것이다. 현재까지 지급된 금액은 법적인 절차를 통해 모코 ENT 측에 지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5월 29일 지급되어야 할 개런티를 지급하지 않아 수차례 독촉하였으나 이에 응하지 않아 결국 공연무효 소장을 접수했다. 그제서야 개런티를 지급할테니 연습에 참여해달라며 언론에 호도했으며 몇몇 매체는 그 주장을 그대로 인용했다. 그렇다면 계약서는 왜 필요한가. 주고 싶을 때 주면 되는 것일까”라고 전했다.

 

끝으로 앨범 공동구매 건에 대해서는 “팬들과 유통사가 직접 협의하에 진행된 사안으로, 소속사가 주도했다는 표현은 법적으로 문제 소지가 있다”라며 “소속사는 일방적인 보도에 허위사실이 적시되어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이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코이엔티(모코) 측은 같은 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올해 초에 지불한 개런티 3회차의 신뢰도 지키지 않는 분들이 부가세 안 줘서 못했다는 말을 하는 건 본인들 스스로 팬과의 약속도 잡혀진 콘서트 때문에 다른 일도 못하고 호소문까지 썼음에도 일자리를 잃고 망연자실한 스태프들이나 대관비 등 모든 걸 지불하고 홍보하고 굿즈 허가받아 만들어 큰 손해와 배신감으로 이유라도 알고 싶어하고 있다. 결국 부가세 등 미지급액 일부 때문에 이런 사건이 생겼다는 걸 오늘에서야 알게 됐다. 곧 법정에서 준엄한 법으로 답을 들을 것”고 설명했다.

 

이어 “매일매일 마음 졸이며 준비를 했던 연출부에 오늘 공지로 6월 27일부터 연습을 하기로 했다는 명백한 허위사실과 아티스트로서 본인 이름을 건 콘서트에 불성실하기로 작정한 것을 인정한 부분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유감을 표했다.그러면서 “22일 고소장 제출은 경악 수준의 사건”이라며 “도대체 언제부터 콘서트를 하지 않으려고 자료조사 및 고소장을 만든 것인지도 이번 사건의 중요한 팩트가 될 것이다. 이 모든 것이 아티스트와 이야기가 된 것인지 여전히 의문이다. 저희도 이미 서울, 부산 콘서트에 대한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김희재는 당초 서울 장충체육관을 비롯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공연을 앞두고 소속사 스카이이앤엠과 모코 이엔티의 갈등이 불거지면서 공연이 무기한 연기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