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갓세븐 영재, 코로나19 확진
연예 연예가 화제

갓세븐 영재, 코로나19 확진

image
갓세븐 영재(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그룹 갓세븐 멤버 영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일 영재 소속사 써브라임은 “갓세븐 영재가 금일(7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영재는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치료 및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며 “진행을 맡고 있는 MBC FM4U ‘갓세븐(GOT7) 영재의 친한친구’ 오늘 방송은 예린이 대신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재는 지난 2014년 갓세븐으로 데뷔했다. 지난달 21일 두번째 미니 앨범 '슈가'를 발매했다.

 

[다음은 써브라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써브라임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갓세븐 영재가 금일(7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영재는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치료 및 회복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이에 진행을 맡고 있는 MBC FM4U '갓세븐(GOT7) 영재의 친한친구' 오늘 방송은 예린이 대신 진행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영재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