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재용, 억만장자 사교모임 ‘선 밸리 콘퍼런스’ 올해도 불참
경제 기업·산업

이재용, 억만장자 사교모임 ‘선 밸리 콘퍼런스’ 올해도 불참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글로벌 재계 거물들의 사교모임 ‘앨런&코 콘퍼런스’에 올해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2016년 이후 6년째 불참이다.

5일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달 6~9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아이다호주의 휴양지 선 밸리에서 열리는 올해 ‘앨런&코 콘퍼런스’ 참석자 명단에 이 부회장의 이름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행사는 미국 투자은행 앨런&컴퍼니가 1983년부터 매년 주최하는 국제 비즈니스 회의다. 회의가 열리는 지명을 따 ‘선 밸리 콘퍼런스’라는 명칭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미디어와 정보기술(IT) 업계의 거물들이 주요 초청 대상자여서 ‘억만장자 사교클럽’으로 불린다. 단순 사교 활동뿐만 아니라 거대 기업의 수장들이 인수합병(M&A)이나 협력 체계 구축 등을 논의하는 장으로도 유명하다. 올해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팀 쿡 애플 CEO, 빌 게이츠 MS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이 부회장이 사실상 유일한 초청 대상자로 알려져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상무 시절인 2002년부터 거의 매년 이 행사에 참석하다가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2017년부터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 부회장은 구속 수감 중이던 2017년 법정에서 “선밸리는 1년 중 가장 신경 쓰는 출장”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오랫동안 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만큼 올해는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으나,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혐의로 거의 매주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해야 하는 등 재판 일정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