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여야 원내대표 원구성 협상 최종 결렬… 박홍근 “與, 4일 오전까지 답해야”
정치 국회·정당

여야 원내대표 원구성 협상 최종 결렬… 박홍근 “與, 4일 오전까지 답해야”

image
ⓒ천지일보 2022.07.03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3일 두차례에 걸쳐 회동했지만, 원 구성 협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4일까지 양보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 단독 선출을 진행하겠다고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의 2차 협상 이후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양당의 입장 차이가 여전히 커서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인 민주당이 가장 큰 쟁점인 법제사법위원회의 양보라는 통 큰 결단을 먼저 내렸음에도 국정 운영의 무한책임을 진 여당 국민의힘은 끝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전향적인 양보안을 제시하지도 않았다”며 “민주당은 본회의까지 연기하며 국민의힘의 태도 변화를 인내하며 기다렸지만 결국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시간 끌기만 확인하게 돼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4일 오전까지 전향적으로 양보안을 전격 제시하지 않는 한,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국회의 장기간 공백을 없애고 물가 대책 등 시급한 민생경제 입법과 국무위원 등 인사청문 개최를 위해 부득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내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의원총회, 오후 2시 국회 본회의 일정을 잡아뒀다. 양당 원내지도부는 회동 결렬 후 4일 오전 만나는 일정을 아직 잡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날 오전 양당의 전격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는 상황이다. 경제 위기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여야 모두 여론의 시선을 무시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국회의장을 우선 선출한 이후 상임위원회 분배 등을 추가로 논의하는 방식으로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image
원내대표실 향하는 권성동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