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증시 하락에 파생결합증권 발행·상환액 모두 감소
경제 금융·증시

증시 하락에 파생결합증권 발행·상환액 모두 감소

image
증시 하락.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올해 1분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액과 상환액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 홍콩H지수 등 주요 주가지수 하락으로 조기상환 규모가 감소하면서 발행 잔액은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중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 및 운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14조 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24조 1000억원) 대비 9조 5000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상환액은 9조원으로 20조 3000억원 줄었다.

홍콩H지수(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가 지난해부터 약세를 보이고 올 1분기에는 글로벌 증시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ELB를 포함한 ELS 발행액은 12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6조 8000억원) 줄었다. 

기초자산별로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8조원, 유로스톡스50지수가 8조 1000억원, 코스피200지수가 4조 3000억원, 홍콩H지수가 2조 4000억원 등이었다. S&P500과 유로스톡스50지수의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수익률 제고에 유리해지면서 두 자산을 편입한 ELS 발행 비중이 증가했다.

낙인(Knock-In)형 ELS 발행액은 4조 3000억원으로 3조 9000억원 감소했고, 비중도 7.7%p 감소한 35.6%를 기록했다. 저낙인형 상품의 발행액은 2조8000억원 감소한 4조 1000억원을 기록했지만, 비중은 10.6%p 늘어난 96.3%로 집계됐다.

1분기 ELS 상환액은 6조 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4%(17조원) 감소했다. 주요 주가지수 하락으로 조기상환 규모가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이에 ELS 발행 잔액은 61조 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다.

기타파생결합사채(DLB)를 포함한 DLS 발행은 2조 5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5% 감소했다. 원금비보장형 DLS의 일괄신고서 금지방안과 대내외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체 발행이 감소세를 보였다.

DLS 기초자산별로는 금리가 1조4000억원, 신용이 9000억원, 원자재 1000억원, 환율 100억원 등이었다.

DLS 상환액은 2조 2000억원으로 59.8% 감소해 발행 잔액은 1.4% 늘어난 27조 500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주가지수 등 기초자산의 변동성이 상승한 가운데 쿠폰 금리가 개선되면서 올 1분기 ELS 투자수익률은 연 3.7%로 전년 동기 대비 0.8%p 증가했다. DLS 수익률은 연 1.5%로 같은 기간 1.1%p 증가했다. 

낙인이 발생한 ELS와 DLS는 1608억원이었는데 이 중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상품이 53.6%를 차지했다. 낙인이 발생한 ELS는 대부분 홍콩H지수 편입 상품이고 DLS도 홍콩 관련 지수를 편입한 상품으로 모두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사모 발행 상품이었다.

금감원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됨에 따라 투자자의 손실 위험을 각별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홍콩H지수 하락으로 일부 상품에서 낙인이 발생(1600억원)했지만 전체 낙인형 상품(19조 20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84%로 낮은 수준”이라면서 “향후 증권사의 헤지 운용에 따른 예상 손실 및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점검해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