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옥천 물류창고·부산항서 붉은불개미 발견… ‘긴급방제’ 완료
사회 식품·농수산

옥천 물류창고·부산항서 붉은불개미 발견… ‘긴급방제’ 완료

옥천 물류창고 관계기관 합동점검 모습. (제공: 농림축산식품)ⓒ천지일보 2022.6.23
옥천 물류창고 관계기관 합동점검 모습.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천지일보 2022.6.23  

생식능력 없는 일개미로 확인

광양·평택항, 붉은불개미 출몰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이 전날 옥천군 옥천읍 물류창고 내 컨테이너 1개에서 붉은불개미 일개미 850마리·번데기 200마리를 발견해 23일 방제조치를 완료했다.

옥천읍 물류창고 운송사 관계자는 전날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를 발견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고했고, 붉은불개미로 최종 확인돼 환경부에 알렸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옥천군과 전날부터 이틀간 신속하게 관련 지침에 따라 붉은불개미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발견지점과 주변 지역에 철저한 초동 방제조치를 진행했다.

발견지점에는 통제선을, 해당 컨테이너는 페인트로 방어벽을 친 가운데 개미베이트(먹이살충제)를 살포하고 주변지역을 육안으로 조사했다.

이날 발견지점 주변·해당 컨테이너를 대대적으로 소독하고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예찰트랩을 설치하는 등 앞으로도 주기적인 조사를 통해 생태계로의 유출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검역본부는 전날 옥천군 발견 상황을 공유받아 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 내 해당 컨테이너 적재구역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여 일개미 150여 마리를 발견했다.

검역본부는 발견지점에 출입금지 통제라인·방어벽을 만들고, 관계기관과 협조해 컨테이너 이동을 제한하는 등 긴급 조치를 내렸다.

아울러 관계기관·전문가 합동조사를 통해 발견지와 그 주변 지역에 대한 붉은불개미 추가 존재 여부를 확인한 결과 추가 개체·개미집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부두 전체에 예찰트랩을 설치해 육안 정밀조사를 강화하고 개미베이트(먹이 살충제)를 살포해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관계기관과 전문가 합동조사 결과, 이번에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모두 일개미로, 번식 능력이 없으며 컨테이너를 통해 유입된 개체 중 일부가 야적장 바닥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다.

검역본부는 매년 6~7월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의 발견빈도가 높은 점을 감안해 트랩조사와 개미베이트 살포를 강화할 방침이다.

환경부와 검역본부는 이번 신고사례와 같이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를 발견할 경우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이달 13일 광양항(일개미 500여마리)과 21일 평택항(일개미 5마리)에도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발견지점과 컨테이너에 대한 약제소독을 실행하고 예찰을 강화하는 등 확산 방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