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티빙과 손잡고 한국 진출한 파라마운트+ “한국은 첫 진출지로 완벽한 곳”
문화 OTT·방송

티빙과 손잡고 한국 진출한 파라마운트+ “한국은 첫 진출지로 완벽한 곳”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가 진행된 가운데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마크 스펙트가 발언을 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가 진행된 가운데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마크 스펙트가 발언을 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파라마운트+’가 한국에 상륙했다. 토종 OTT 티빙과 함께다.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 아시아 총괄대표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박이범 대표, 티빙 양지을 대표, 파라마운트+ 오리지날 시리즈 ‘헤일로’ 출연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 공동투자작인 ‘욘더’의 이준익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양사의 브랜드관 오픈부터 콘텐츠 교류, 오리지널 콘텐츠 공동 투자 등 전방위적 협력 관계에 대한 내용을 이야기 했다. 그 중에서는 파라마운트가 아시아 중에서 한국을 가장 먼저 선택한 이유, 티빙과의 시너지 전략 등의 내용이 담겼다.

티빙의 양지을 대표는 “오늘은 파라마운트가 제공하는 글로벌 OTT 파라마운트+를 공개하는 자리”라며 “양사가 글로벌 차원에서 협력을 계속 진행할 수 있는 끈끈한 파트너십을 맺는 자리”라고도 소개했다.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모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활발한 시장”이라며 “파라마운트+는 올해 말까지 60개 국가에 진출할 예정이다. 하지만 전략적으로 언제,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대해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는 미래이며 꼭 진출해야하는 대륙”이라면서 “한국은 그중에서도 첫 진출지로서 완벽한 곳”이라고 덧붙였다.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 배우가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헤일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 배우가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헤일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이 자리에서는 파라마운트+의 대표작 ‘헤일로’를 소개하는 자리도 가졌다. 특히 ‘헤일로’에 출연한 한국계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이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예린은 원로배우 손숙의 외손녀로 “어렸을 때부터 할머니 연기를 봤고 연기를 통해 다른 사람을 흔들 수 있다는 점이 신기해서 따라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헤일로 출연에 대해 “대학교에서 졸업 공연을 하던 중 선배가 메시지를 보냈다. 친구가 도전해보라고 해서 오디션을 진행했고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 공정환은 “우연치않게 지인의 소개를 통해 오디션에 참가하면서 운 좋게 드라마에 합류했다. 현장에 가보니 저 말고도 현지에서 직접 도전하시는 한국 배우들이 많아서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맡은 캐릭터에 대해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가제 ‘실버’로 받았는데 읽으면서 게임 헤일로 이야기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불행하게도 빨리 죽어버리는 아빠 역할로 딸에게 많은 과제를 넘겨준다”고 소개했다.

또 파라마운트+와 티빙이 공동투자한 작품 ‘욘더’의 이준익 감독이 나와 작품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욘더’는 죽은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는 이야기다.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 등이 출연한다.

이 감독은 “신하균 배우는 20년 전 처음 봤다. 그때부터 40대의 신하균 배우가 갖고 있는 깊이감, 단단함을 무게감 있게 봤다. 언젠가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지민 배우는 잘 몰랐다”며 “‘욘더’에서 아내의 역할이 갖는 감정의 폭이 엄청 크다. 어렵고 복잡한 스토리를 아주 쉽게 연기적으로 표현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배우 이정은과 정진영에 대해서도 “이정은 배우는 자산어보 때 만나 이번에도 쉽지 않은 역할을 맡아 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정은은 이정은이다’라고 할 정도로 해줬다”며 “정진영 배우는 오랫동안 함께 작업했고 현장에서 저에게 안도감을 주는 배우다. 이번에 뇌과학자 역할을 맡았는데 전혀 보지 못한 연기를 목격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최근 높아진 K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이 감독은 “현장에 있는 사람으로 아쉬운 점은 대한민국에 오픈 스튜디오가 없다는 것”이라며 “규모 있는 스튜디오가 있고 프로덕션 파트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수준 있는 K콘텐츠가 양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박이범 대표와 티빙 양지을 대표가 이번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박이범 대표와 티빙 양지을 대표가 이번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티빙X파라마운트+).

최근 OTT의 위기로 보는 시각에 대해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박이범 대표와 티빙 양지을 대표 모두 “잠재 시장이 크다”고 설명했다. 양 대표는 “해방감을 느끼는 시기에 외부 활동이 많다보니 OTT 콘텐츠를 보는 것은 나중으로 미루고 있는 시기다. 하지만 단기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 우리가 재미있는 콘텐츠, 울림있고 심오한 콘텐츠, 좋은 작품을 공개한다면 시장이 더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 역시 “한국의 경우 전체 가수 수나 환경에 비교했을 때 여전히 잠재적인 시장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위기라는 단어를 풀어보면 위험한 기회인 만큼 잠재력이 훨씬 많다. 우리는 구독 수만이 아니라 시청 시간까지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개의 구독료로 두 개의 OTT를 보는 것을 강점으로 꼽았다. 양 대표는 “단순히 국내에 두 개의 OTT를 소개하는 것을 넘어선다. 파라마운트가 티빙의 주주가 되기도 했고 공동 투자를 통해 티빙의 콘텐츠를 해외에 동시 소개할 것”이라며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계획이 없다”고 못 받았다.

박 대표는 “향후 2년 안에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7개 정도를 공개할 계획이고 그중 첫 번째가 ‘욘더’다. 이 외에도 CJENM과 함께 미국이나 글로벌 시장에서도 함께 시리즈를 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 오리지널에 대해서는 양보다 질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스튜디오여서 다양한 소재를 갖고 있다. 한국화되는 프로젝트도 기대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