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 촉구”
사회 보훈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 촉구”

 (서울=연합뉴스)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한 시민이 아버지 묘에 덧칠 작업을 하고 있다. 2022.6.5
 (서울=연합뉴스)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한 시민이 아버지 묘에 덧칠 작업을 하고 있다. 2022.6.5

현충일 앞두고 성명 발표

참전명예수당 100만원 인상 등 요구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가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5일 인추협에 따르면 인추협은 “다가오는 6일은 67회 현충일”이라며 “현충일의 의미는 나라에 충성을 바친 이들을 추모하고, 우리 또한 국가에 대한 충렬을 다짐해 보는 날이란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동족상잔의 비극 속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충성을 다하고 희생한 이들을 위해 당연히 국가는 모든 예우를 갖춰 보살펴 드리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되지만, 기본적인 삶조차 영위하기 힘든 지원을 받는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삶은 현충일의 취지와는 매우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분들에게는 정말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다. 8·90대가 대부분인 6.25참전호국영웅은 5년이 지나면 생존 6.25참전호국영웅의 수는 급감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인추협에 따르면 2022년 4월 기준 생존 6.25참전용사의 수는 5만 9376명이다.

인추협은 ▲월 35만원인 참전명예수당을 2022년 최저생계비 116만 6887원과 같은 수준인 100만원으로 인상 ▲국가보훈병원·국가보훈처보훈위탁지정병원 진료비·약제비 등 본인 전액 무료 지원 및 배우자와 직계가족 의료비 60% 지급, 손자녀 30% 지급 ▲6.25참전호국영웅 직계후손에게 명예 승계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새로운 정부와 국회는 ‘참전유공자법’이 생존한 분들에게 실용적으로 필요한 예우 상향조정,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후손들에 대한 혜택까지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잘못된 심사로 인해 유공자로 인정되지 못한 분들에 대한 재심사 등을 추진하도록 조속히 법 개정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6.25전쟁에 참전했지만 참전 기록이 없거나 홍보 부족으로 6.25참전유공자 등록을 못하고 있는 유공자를 발굴하는 사업과, 6.25전쟁에 참전해 부상했지만 진료 기록이 없거나 홍보 부족으로 6.25참전상이용사로 등록하지 못하고 있는 참전상이용사를 발굴하는 사업에 온 국민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도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