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선군 “간이역 따라 다양한 여행 체험하러 정선으로 오세요~”
전국 강원

정선군 “간이역 따라 다양한 여행 체험하러 정선으로 오세요~”

정선 아리랑관광열차. ⓒ천지일보 DB
정선 아리랑관광열차. ⓒ천지일보 DB

정선아리랑 열차 오는 6월 2일 운행 재개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아리랑과 웰니스관광의 메카인 정선군이 오는 6월 2일부터 정선아리랑 열차(A-Train)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정선아리랑 열차(A-Train)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정선 5일장이 열리는 2, 7, 12, 17, 22, 27일 청량리에서 아우라지역까지 왕복 1회 운행된다.

정선만의 특색있는 관광벨트 열차인 정선아리랑 열차는 청량리역(08:30), 정선역(11:20), 나전역(12:12), 아우라지역(12:23) 순으로 정선에 도착해 간이역마다 다양한 관광코스를 즐긴 후 아우라지역(18:03)을 출발 나전역(18:12), 정선역(18:26), 청량리역(21:34) 순으로 여행을 마무리하게 된다.

특히 정선군에서는 위드 코로나시대에 대비해 역사마다 다양한 로컬 콘텐츠가 준비돼 관광객의 흥미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선역에 내리면 추억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정선 5일장터와 아리랑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아라리’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나전역에서는 인스타 명소가 된 국내 1호 간이역 카페인 ‘나전역 카페’와 많은 영화 촬영지였던 플랫폼을 거닐며 레트로 감성을 만끽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종착역인 아우라지역에서는 천혜의 청정 자연을 간직한 웰니스 관광지 아우라지를 산책하며 일상의 피로를 풀고 역 인근 주례마을에서 전병, 부치기, 콧등치기 국수 등 다양한 전통 먹거리와 어름치 플레이스에서 수리취떡 DIY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정선아리랑 열차 이용과 다양한 관광코스 체험을 원하는 관광객은 렛츠 코레일 또는 시티투어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안석균 문화관광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정선아리랑 열차 운행 재개, 대한민국 명품 정선 5일장 등 관광 여건들이 속속 개선되고 있는 만큼 위드 코로나시대에 정선만이 지닌 독특한 로컬 콘텐츠와 웰니스 자원을 지역주민, 코레일, 관광 사업체와 함께 개발해 정선 관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