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식량주권 확보·농업 미래성장산업 육성할 것”
전국 충청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식량주권 확보·농업 미래성장산업 육성할 것”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11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이날 정 장관은 식량주권 확보와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약속하며 “자급률이 낮은 밀·콩의 국내 생산기반과 비축 인프라를 확충해 쌀에 편중된 자급 구조를 주요 작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22.5.11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11

밀 대체 ‘쌀가루 산업’ 육성

농업직불금 5조원으로 확대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1일 취임사를 통해 “식량주권을 확보하고, 국민들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며 "농업을 미래성장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윤석열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으로 임명된 정 장관은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정 장관은 취임사에서 식량주권 확보를 위한 핵심 과제로 ‘쌀가루 산업화’를 들었다. 이는 밀가루를 대체할 건식 쌀가루 산업화를 핵심 프로젝트로 추진해 식량안보 문제와 쌀 수급 안정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자급률이 낮은 밀과 콩의 국내 생산 기반과 비축 인프라를 확충해 쌀에 편중된 자급 구조를 밀과 콩 등 주요 곡물로 확대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정 장관은 식량안보와 관련해 “해외 곡물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을 지원해 비상시 안정적 해외 공급망을 확보하고, 우량농지는 보전하면서 농지보전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취약 계층의 먹거리 지원 강화도 약속했다.

정 장관은 ‘청년의 농업 분야 도전’을 강조하며 “사전 정보제공과 교육은 물론, 임대형 스마트팜을 통한 창업 준비 기회부터 농지·자금 등 실제 창업에 필요한 기반 주거까지 모든 것을 지원해 농업을 미래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과 환경 문제는 모든 산업 분야에서 필수 과제다. 분야별로 탄소저감 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고 저탄소농축산물인증제를 활성화해 생산·가공·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탄소감축을 촉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농업 분야 공약 사항이기도 한 농업직불금을 5조원으로 확대하고 경영 안정화 대책을 강구해 농가소득 안정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사회적 분위기에 맞춰 반려동물 판매업을 허가제로 전환하고 과중한 의료비 부담 완화방안과 논란 중에 있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과 관련해 농업계와 충분히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농업인의 눈높이에서 현장과 소통하지 않는 정책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며 “농업인들이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의 주역으로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