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경기 연천군, 이슬람 캠핑장 건립 불허 통보… 주민 반대 의식했나
종교 세계종교

경기 연천군, 이슬람 캠핑장 건립 불허 통보… 주민 반대 의식했나

국민주권행동 등 51개 시민단체들과 경기도 연천군 주민들이 16일 연천군청 앞에서 이슬람 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 국민주권행동)
국민주권행동 등 51개 시민단체들과 경기도 연천군 주민들이 지난 3월 16일 연천군청 앞에서 이슬람 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 국민주권행동)

이슬람 시설 건립 주민 반발↑

연천군, 개발 행위 불허 통보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경기 연천군이 이슬람 종교단체의 캠핑장 건립에 개발행위 불허 통보를 하며 제동을 걸었다. 최근 이슬람 캠핑장 설립을 놓고 지역민들의 반발이 거셌던 만큼 여론이 반영된 결정이 아니냔 시각이 나온다.

연천군은 이슬람 종교단체의 신서면 소유부지 캠핑장 건립에 ‘개발행위 변경 불허’ 및 ‘개발행위 허가 효력 상실’을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재단법인 한국이슬람교는 지난 2009년 신서면 일대 임야 절대 농지 및 군사훈련장 10만여평을 개인 명의로 취득했다. 이후 2020년 단체 이름으로 명의 변경을 한 후 약 2만 3000여㎡에 이슬람 캠핑장 및 진출입로를 조성하기 위해 연천군청에 개발행위허가를 신청했다. 그리고 이듬해 3월 개발행위 허가절차가 완료되자 10월부터 캠핑장 착공에 들어갔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연천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주권행동 등 51개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지난 3월 연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캠핑장이라는 명목으로 해당 부지에 거대한 숙박 시설과 더불어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가 세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최숭태 연천군의장 등 연천군의회 의원 5명도 “이슬람교 유입에 따라 이슬람 관련 부대시설 및 상권이 강화되면 지역 영세상인이 피해를 입을 우려가 있으며 지역 정체성과 미풍양속을 해칠 수 있다”며 지난달 26일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 같은 반대 여론을 의식했는지 최근 연천군청은 한국이슬람교가 지난 3월 이슬람 캠핑장 개발허가 기간 등을 연장하기 위해 제출한 개발행위 변경 신청을 불허했다.

연천군청 관계자는 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서 허가를 내주고 있다. 법에 따라 위원회를 통해 불허가를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의식한 결정이 아니냔 시각에 대해선 “주민들의 의견이나 여론이 법적 근거를 가지진 않지만 (반대) 의견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