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종교계, 文에 정경심‧MB 등 특별사면요청
종교 종단연합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종교계, 文에 정경심‧MB 등 특별사면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불교‧기독교계 잇단 사면 요청

文, 퇴임 전 마지막 사면 관심

조계종 법회서 “화합‧통합” 강조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내달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불교‧기독교 등 종교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잇달아 특별사면을 요청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송기인 신부 등 원로 기독교인들은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사면을 요청했다. 이뿐 아니라 불교계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기독교계에선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사면 요청도 이어지고 있다.

조계종은 최근 불교 신자로 알려진 정 전 교수의 특별사면 요청을 방정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조계종 관계자는 “정 전 교수의 불법행위는 잘못됐지만, 남편 때문에 정 전 교수가 불이익을 받았다는 데 대한 여러 스님과 신도들의 안타까움이 있다”며 “정 전 교수가 수감 중에 쓰러질 정도로 건강이 악화했다는 점에서 선처를 바라는 바라고 청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 전 교수는 지난 10일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입학 취소 결정이 난 후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이송돼 정밀 검사를 받은 바 있다.

불교계뿐 아니라 송 신부, 함세웅 신부, 김상근 목사 등 원로 기독교인들도 정 전 교수의 건강상 이유를 들어 특별사면 요청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불교계보다 한 달여 앞서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와 기도’라는 제목으로 정 전 교수와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사면 요청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정 전 교수에게 적용된 범죄가 위법은 맞지만 조 전 장관에게서 촉발한 검찰 수사로 정 전 교수와 딸 등 가족들이 피해를 입은 것은 억울한 측면이 있다”며 “문 대통령은 퇴임 전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사면권을 꼭 행사해 선처를 바란다”고 했다.

정 전 교수, 이 전 의원 외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종교계의 사면 요청도 이어졌다.

조계종 원로들은 “갈등‧분열을 씻고 국민통합을 이루기 위해선 양 진영의 상징적 인사들의 사면이 필요하다”며 “우리 사회 갈등의 반복을 끊기 위해 이 전 대통령과 김 전 지사 등 진영의 상징적 인사들의 대사면을 단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처럼 종교계가 여권‧시민사회단체들의 사면 요청 대열에 합세하면서 내달 8일 부처님오신날에 문 대통령이 퇴임 전 마지막 사면을 단행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조계종 제15대 종정 취임 법회에 참석해 “우리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넘어 화합과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종교지도자들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에 입을 모으기도 했다.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이 모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 공동대표 의장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김희중 대주교)은 지난해 4월 30일 청와대에 이 부회장 특별사면 청원서를 제출했다.

종지협은 청원에서 “이 부회장은 이번 재판과정을 통해 국가를 대표하는 책임 있는 기업인으로서 지난 과오를 철저히 반성하며 대국민 사과를 통해 과거의 악습을 단절하기 위한 윤리 준법 경영의 강화를 약속했다”며 “대한민국의 성장과 국익을 위해 삼성과 이 부회장에게 진심으로 참회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