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환경 문제, 기후 변화 관심 커졌다”… 책 판매량 ‘증가’
문화 출판·문학

“환경 문제, 기후 변화 관심 커졌다”… 책 판매량 ‘증가’

기후 교양 관련 도서 (제공: 예스24)
기후 교양 관련 도서 (제공: 예스24)

예스24, 지구의 날 맞아 환경 도서 판매 데이터 분석
환경 서적, 2018년 이후 매해 성장… 3.8배 이상 증가
1분기 어린이 환경 도서 판매량은 30.7% 증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4월 22일은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지구를 위한 작은 행동을 실천하는 지구의 날(Earth Day)이다. 최근 몇 년 사이 환경 오염이나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이 일부 집단의 관심 영역에서 범사회적 교양의 범주로 확대되어 감에 따라 관련 도서 출간과 판매도 꾸준한 성장세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52주년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 관련 도서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환경 문제나 기후 변화를 주제로 한 책들의 판매량은 2018년 이후 매해 성장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도 재작년 대비 17.5%의 판매 성장률을 기록했는데 이는 역성장에서 플러스 성장으로 첫 전환된 2018년과 비교해 3.8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구매 연령대의 경우 4050 중장년층 비중이 컸다. 40대(41.1%)와 50대(29.1%) 구매자가 70% 이상을 차지했으며 30대(14.9%) · 20대(7.3%) · 60대(5.6%) 순으로 뒤를 이었다. 남녀 성비는 약 4:6으로 여성 구매자 비중이 높았다.

환경, 기후 관련 도서의 연도별 판매 추이 (제공: 예스24)
환경, 기후 관련 도서의 연도별 판매 추이 (제공: 예스24)

최근 출간된 환경 관련 도서들은 크게 환경 오염과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역설하며 관련 정책이나 연구 과제 등에 대한 제언 또는 비판적 관점을 다룬 ‘기후 교양서’와 제로 웨이스트 · 미니멀 라이프 · 비건 등 기후 변화를 늦추고 환경을 보하기 위해 실천 가능한 생활 방식을 제안하는 ‘기후 행동서’로 구분해 볼 수 있다.

기후 교양서 신간들 중 2월 출간된 ‘한 세대 안에 기후위기 끝내기’는 바다 · 땅 · 에너지 등 큰 차원에서의 기후 위기를 조명하며 문제를 내면화하고 행동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도움을 주는 책이다.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는 쉽고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으로 기후 변화에 관한 상식과 정보를 알기 쉽게 들려준다. 4월 출간된 신간 ‘소고기를 위한 변론’은 소고기와 기후 변화의 연관성에 관한 질문을 던지며 윤리적 육식의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환경 관련 도서의 성장세는 어린이 분야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사회 전반에 걸쳐 환경 및 기후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고 어린이들이 일찍부터 환경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하는 교육 분위기가 확대되면서다. 

예스24의 분석 결과, 어린이 환경 도서의 연간 판매량은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해 왔으며 출간 종수 또한 2019년 156권에서 2021년 207권으로 1.3배 이상 증가한 규모를 보였다. 올 1분기 어린이 환경 도서 판매량은 작년 4분기 대비 30.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