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국립농자원, 벼 정부보급 미소독 종자 공급
사회 식품·농수산 보도자료

국립농자원, 벼 정부보급 미소독 종자 공급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천지일보DB

키다리병 방제위한 ‘소독’ 당부

[천지일보 세종=이진희 기자] 국립종자원이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맞춰 올해부터 농가에 소독이 안 된 벼 종자를 전면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종자원은 그동안 벼 키다리병 예방을 위해 종자 겉면에 소독처리 된 종자를 공급해왔다. 그러나 종자를 온탕 소독 후 침지 소독하는 방법이 일반화되면서 소독한 종자 공급의 필요성이 낮아졌기에 미소독 종자를 공급하기로 했다.

종자원에 따르면 소독한 종자를 온탕 소독 후 침지 소독을 하게 되면 온탕 소독 시 종자 겉면의 소독약제가 씻겨 나가기에 침지 소독 시 추가로 소독약제를 뿌려야 한다. 소독약제가 씻겨나가면 환경오염도 발생하고 소독약제를 또 뿌려야 하니 소독 효율성도 떨어진다.

거기다 미소독 종자는 소독 종자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다만 미소독 종자를 사용할 때는 적절한 종자소독을 해야 벼 키다리병 등 전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농자원은 벼 보급종 사용 농가의 종자 관련 민원 발생을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전국 모내기 완료 시기까지 전담팀을 운영한다. 종자 피해 상황을 단계로 나눠서 민원에 대응해 농업인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김규욱 국립종자원 식량종자과장은 “벼 키다리병은 종자소독을 통해 방제가 가능하므로 약제별 적정 희석 배수 등을 주수해 건강한 모기르기에 힘써줄 것”을 농업인에게 당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