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국, 코로나19 경제성적 OECD 19개국 중 3위
경제 금융·증시

한국, 코로나19 경제성적 OECD 19개국 중 3위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는 모습 ⓒ천지일보DB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는 모습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우리나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 대비 이후 경제성적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상위권에 속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연구소(IW 쾰른)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대비 2년 이후 19개 OECD 회원국의 경제성적을 분석한 결과 덴마크와 스웨덴에 이어 한국이 가장 선두그룹에 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2년간의 팬데믹: 누가 승자와 패자인가’라는 이름의 보고서에서 2019년 4분기 대비 2021년 이들 국가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실업률, 물가상승률, 실질 가계소득, 투자, GDp 대비 부채비율, 주가 등 7개 지표의 변동 수준을 비교·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반면 스페인과 영국, 일본, 독일, 이탈리아는 경제성적이 최하위 그룹에 속했다.

지표별로 실질 GDp의 경우 19개국 중 절반 이상이 팬데믹에도 성장했지만 국가별로 격차가 컸다. 덴마크가 5.2%p로 가장 큰 폭의 상승을 보였고 노르웨이(3.4%p), 폴란드(3.2%p), 미국(3.1%p)과 한국(2.8%p), 네덜란드(2.8%p) 등도 팬데믹 이전 대비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한국은 수출 대국으로서 경쟁력 있는 반도체 산업 덕에 전 세계 반도체 대란에 따른 반사이익을 보면서 강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반면 스페인(-4.0%p)이나 독일(-1.5%p), 이탈리아(-0.5%p), 영국(-0.4%p), 일본(0.2%p) 등은 팬데믹 이전 경제 규모를 회복하지 못했다. 

스페인 등 남유럽국가는 여행금지에 따른 지출 감소에 타격이 컸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독일과 같은 산업국가도 세계적 공급망 병목 현상과 원료난,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타격을 입었다.

실업률은 그리스(-3.0%p)나 오스트리아(-1.3%p), 덴마크(-0.7%p), 한국(-0.5%p) 등이 위기 이전보다 하락했으나, 스웨덴(1.3%p)이나 캐나다(1.1%p), 미국(0.9%p) 등은 위기 이전보다 상승했다.

실질가계소득은 캐나다(7.5%p)나 폴란드(6.7%p), 미국(5.5%p), 덴마크(2.8%p), 한국(2.2%p) 등은 위기 이전보다 증가했으나, 스페인(-5.5%p)이나 이탈리아(-3.5%p)는 감소했다.

연구소는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 덴마크와 스웨덴, 한국과 같이 자유롭고 체계가 잘 잡힌 국가들이 경제적으로도 나은 성적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스페인이나 영국, 일본, 독일 등은 위기를 더 나쁜 성적을 기록하며 넘기고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