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리금융, 디지털 기반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도약
특집 금융

[기업 경영 특집] 우리금융, 디지털 기반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도약

우리금융은 디지털 NO.1을 목표로 ‘핵심’과 ‘효율성’을 키워드로 정했다. 사진은 손태승 회장 (제공: 우리금융) ⓒ천지일보 2021.2.26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제공: 우리금융)

디지털 초혁신 플랫폼 구축

MZ세대 성향 반영 서비스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우리금융은 2022년 완전민영화 원년을 맞아 ‘디지털 기반 종합금융그룹 체계 완성’을 경영목표로 수립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수익·성장기반 확대 ▲디지털 초(超)혁신 추진 ▲핵심 성장동력 육성 ▲선제적 리스크관리 강화 ▲기업문화·브랜드·ESG 레벨업(강화) ▲그룹시너지·경영효율성 제고 등 6대 경영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디지털 초혁신을 통해 그룹 차원의 MZ세대 특화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근 플랫폼 기반 고객 접점을 보유한 빅테크들이 속도와 간편성을 무기로 기존 금융사와 차별화를 시도해 금융시장의 경쟁구도를 재편하고 있다는 점과 기존 금융사도 전사 차원의 디지털 전환(DT)을 통해 금융업의 본격적 혁신을 진행하는 추세에 따른 결정이다.

우리금융은 MZ세대의 주식, 부동산, 가상화폐 등 다양한 자산에 대한 투자 트렌드를 반영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의 금융플랫폼과 차별화된 새로운 시스템과 조직문화에 기반한 테크사로 육성하고, 우리금융의 증권 부문 확대 계획과 연계해 투자지원 특화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우리금융 내 주요 계열사도 디지털 사업, MZ세대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디지털 부문 조직개편을 통해 ‘마이데이터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높은 수준의 초개인화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은행 내 MZ세대 직원만으로 구성된 MZ 마케팅 전담조직 운영과 금융·비금융 컨텐츠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우리카드의 경우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자산관리서비스 및 개인화 상품추천을 고도화하는 한편, 간편결제 영역에서는 대학교 스마트캠퍼스 구축사업에 참여해 선불충전기능을 포함한 지급결제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MZ세대를 대상으로 결제 편의성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리금융은 디지털·IT 조직 및 영업현장 실무자로 구성된 ‘레드팀’과 ‘블루팀’을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 운영해 디지털 역량을 기르고 있다.

자회사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전담 지원 제도인 ‘디딤(DIDIM)’도 운영 중이다. 디딤은 우리금융 디지털 실무자들이 각 자회사와 DT 관련 핵심 소통 채널을 구성하고, 전담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또 자회사 디지털부서 임직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디지털 이슈 사항을 발굴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