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영도 톱6 확보… 한국 피겨 역대 첫 2명이 톱10
스포츠 스포츠일반 2022베이징올림픽

[베이징올림픽] 유영도 톱6 확보… 한국 피겨 역대 첫 2명이 톱10

(베이징=연합뉴스) 유영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영화 '레미제라블' 사운드트랙(OST)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유영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영화 '레미제라블' 사운드트랙(OST)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수리고)이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최소 톱 6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영은 1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16점, 예술점수(PCS) 68.59점, 총점 142.75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0.34점을 합치면 최종 총점은 213.09점이다. 

유영은 본인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개인 최고점(223.23)을 깨진 못했지만, 김연아(2010년 대회 228.56점·2014년 대회 219.11점)에 이어 역대 한국 선수 여자 싱글 올림픽 최고점에서 세 번째 순위에 올랐다.

5명의 선수가 남은 현재 선두를 달리고 있어 유영은 최소 6위 안에 든다.

함께 출전한 김예림(수리고)은 기술점수(TES) 68.62점, 예술점수(PCS) 66.24점, 총점 67.78점, 최종 총점 202.63점을 받았다.

김예림은 최소 9위 자리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한국 피겨는 역대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톱10에 2명의 선수를 올렸다.

4조 첫 번째, 전체 20번째 순서로 나선 유영은 영화 ‘레미제라블’의 사운드트랙에 맞춰 빙판 위를 미끄러지기 시작했다.

한국 여자 싱글 선수 중 유일하게 실전에서 트리플 악셀을 구사하는 유영은 큰 실수 없이 필살기를 선보였으며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성공하며 관중들의 박수를 받았다.

10%의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의 첫 점프 과제인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하고 트리플 플립까지 문제없이 소화하며 7개의 점프 요소를 모두 마친 유영은 연기를 마무리한 후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쏟아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