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행안부 “정부혁신 차질업이 추진”… ‘중앙부처 정부혁신 담당관 회의’ 개최
사회 행정자치

행안부 “정부혁신 차질업이 추진”… ‘중앙부처 정부혁신 담당관 회의’ 개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안채린 기자] 정부가 오는 8일 ‘제1회 중앙부처 정부혁신 담당관 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각 부처를 대상으로 ‘2022년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을 안내하고 이를 위한 계획 수립을 요청할 계획이다.

올해 수립된 ‘2022년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에는 ‘참여·협력’ ‘공공서비스’ ‘일하는 방식’ 등 3개 분야 71개 과제가 포함됐다.

특히 행안부는 ‘참여·협력’ 분야에서는 ‘국민참여활성화법’ 제정, ‘지역문제해결플랫폼’ 전국 확대 등을 통해 국민 참여를 확대하고, 국민의 의견이 실제 정책·예산 등에 반영돼 정책 참여 효능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이 각 정부 부처나 지방자치단체 등에 온라인으로 청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오는 9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하며 12월부터 정식 운영한다. 이 시스템에서는 청원의 내용도 공개될 예정이며 청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청원기관장이 공개하기로 결정하면 30일간 공개된 후 국민 의견 수렴 절차를 밟는다.

또 주민이 직접 지역 사회의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내년까지 전국 시도로 확대할 계획이다. 작년 10곳 광역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했던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올해 13곳으로 늘리고, 내년에는 17곳 모든 광역지자체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 플랫폼은 지역 주민이 직접 문제를 발굴하고 지자체, 기업, 시민단체, 대학 등과 협력해 해결책을 모색하는 협의체다.

아울러 국민의 정책 참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민참여활성화법 제정에도 적극 나선다. 국민의 참여 수단을 제안, 공모, 국민심사, 정책토론 등으로 규정하고 중앙과 지방 정부가 국민참여운영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2022년에도 정부혁신 성과를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