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어김 없이 돌아온 시즌… 대선후보 ‘종교계 표심’ 공략
종교 종단연합

[종교+] 어김 없이 돌아온 시즌… 대선후보 ‘종교계 표심’ 공략

 

불교·기독교계 연달아 예방 
한교연 윤석열 지지 성명 등
노골적 지지로 사회적 논란도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종교계의 표심을 잡기 위해 개신교·불교·원불교 등 각 종단 종교지도자들을 예방하며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다.

10일 이 후보는 서울 동작구 원불교소태산기념관을 방문해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을 예방했다. 이 후보는 나 교정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원불교가 추구하는 것처럼 갈등하지 않고, 불필요하게 경쟁하지 않고 통합되고 함께 사는 세상, 서로 존중하는 세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원불교 내용은 잘 모르지만 강약진화라는 말씀도 제가 자주하는 얘기 중 대동세상 억강부양과 부합하는 데가 있다”며 “요즘처럼 격변하는 생활의 시대에 정말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불교는 사회기여를 많이 한다. 정말 깨끗, 청렴하게 수행생활도 모범적이고 정말 배울게 많다”고 극찬했다.

나 원장은 이 후보에게 “건강하고 공정한 사회,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주시라”며 “평등하게 잘 살 수 있게, 통일된 나라를 이룰 수 있도록 해주십사하는 말씀을 전해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동작구 원불교소태산기념관을 방문해  나상호 교정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동작구 원불교소태산기념관을 방문해 나상호 교정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 후보는 릴레이 종교계 방문을 이어가며 종교계 표심 잡기에 나섰다. 지난 8일에는 국내 최대 불교 종단인 조계종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했다.

이 후보는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교총 공동대표회장단을 만나 논란의 도마위에 오른 차별금지법에 대해 숙의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가 이 후보에게 “차별금지법 처리는 교계의 목소리를 들어가면서 가셔야 한다. 자꾸 이렇게 소수자를 배려하고 다수를 묶어버리는 문화적·병리적·사회적 현상이 일어나면 안 된다”고 강조하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이 후보는 “(차별금지법이) 당면한 현안이거나 긴급한 문제 당장 닥친 위험의 제거를 위한 긴급한 사안이라면 모르겠지만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가 앞으로 가야 하는 방향을 정하는 지침 같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같은 날 이 후보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했다. 그는 정청래 의원이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라고 언급했던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우리 식구 중 하나가 과한 표현으로 종교계에 심려 끼쳐드려서 대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불교문화가 사실 우리 문화의 뿌리인데 그런 이유 때문에 종교 단체 중 유일하게 법률에 의해 재산권을 제한 받고 있다”며 “부담을 주면 그에 상응하는 예우와 보상을 해야 하는데 그 점에서 아쉬움이 있었을 것”이라며 불교계에 공감대를 표시했다.

그런가하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개신교계 원로들을 만나며 개신교 표심확보 행보에 본격 나선 모양새다.

지난달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이 끝난 뒤에는 첫 공개 행선지로 여의도순복음교회를 택했으며 지난 8일에는 서울 마포구 극동방송을 찾아 김장환 목사를 예방하며 조찬을 함께 했다.

윤 후보 캠프 측은 “김 목사가 이 자리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와 함께 대통령 선거의 시작점에서 윤 후보가 대장정을 잘 헤쳐나가라는 뜻으로 기도를 해주셨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 보수 진영 목회자들의 정치밀착 행보가 최근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고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등이 안수기도를 해 논란이 됐다. 사진은 당시 안수기도를 하는 목회자들의 모습.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유튜브 캡처)
한국 보수 진영 목회자들의 정치밀착 행보가 최근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고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은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등이 안수기도를 해 논란이 됐다. 사진은 당시 안수기도를 하는 목회자들의 모습.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유튜브 캡처)

최근에는 보수 개신교계가 윤 후보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면서 개신교 안팎으로 적절치 않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인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고(故) 조용기 목사의 빈소에서 이영훈 목사, 김삼환 목사를 비롯해 국내 유명 대형교회 목회자들이 윤 후보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기도’를 해 논란이 됐다.

특히 최근 보수 개신교 연합기관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이 이례적으로 윤 후보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비난을 받기도 했다. 당시 한교연은 성명에서 “윤 후보가 분열된 국민을 통합하고 국민 마음에 상처를 아물게 할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