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헬스장 ‘방역패스’ 계도기간 종료 D-5… 자영업자들 엇갈린 반응
기획 사회기획

[이슈in] 헬스장 ‘방역패스’ 계도기간 종료 D-5… 자영업자들 엇갈린 반응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헬스장의 모습.위드 코로나 1단계에서는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는 백신 접종 증명이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확인하는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방역패스 없이 시설을 이용하다 적발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이용자는10만원씩, 관리·운영자는 1차 위반 땐 과태료 150만원과 영업정지 10일, 2차 이상 위반 땐 300만원과 20일, 3차에는 3개월의 영업정지와 4차때는 영업장 폐쇄 명령까지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혼란을 막기 위해 7일 간 계도기간을 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이용권 환불 등을 감안해 14일 간 계도기간을 둔다.  ⓒ천지일보 2021.11.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헬스장의 모습.위드 코로나 1단계에서는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는 백신 접종 증명이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확인하는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방역패스 없이 시설을 이용하다 적발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이용자는10만원씩, 관리·운영자는 1차 위반 땐 과태료 150만원과 영업정지 10일, 2차 이상 위반 땐 300만원과 20일, 3차에는 3개월의 영업정지와 4차때는 영업장 폐쇄 명령까지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혼란을 막기 위해 7일 간 계도기간을 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이용권 환불 등을 감안해 14일 간 계도기간을 둔다.  ⓒ천지일보 2021.11.1

贊 “접종률 성인 90%, 나머지 10%만 백신패스”

反 “술·음식 먹는 식당보다 안전, 유독 헬스장만”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미접종자도 극히 소수이고 만약 함께 운동해도 감염될까 두려워 백신패스 적용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식당과 달리 헬스장에선 전부 마스크 착용하고 운동하는데 고위험시설로 낙인찍고 방역패스로 묶어…”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에서 적용되는 ‘접종증명·음성확인제’인 방역패스(백신패스) 계도기간의 종료가 오는 14일까지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헬스장에서 방역패스 적용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자영업자들은 헬스장 방역패스 적용을 놓고 다른 업종과 비교해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입장과 적용 대상자가 소수이고 식당 등과 달리 격한 운동으로 감염위험이 높아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갈렸다.

9일 네이버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에는 ‘헬스장 같은 곳에서 방역패스를 반대하는 분들이 이해가 안 갑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글쓴이는 “백신 접종완료자가 10명 중 약 8명인데 2명만 음성확인제를 제출하면 운동하는 데 문제가 없다”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장에서 미접종자와 한 공간에서 운동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더 찝찝할 것 같다”고 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헬스장의 주 고객 연령층인 18~29세와 30~39세의 접종완료율은 각각 85.8%와 83.7%로 집계됐다. 18세 이상 성인만 따지면 89.1%로 10명 중 9명이 접종을 완료한 셈이다.

게시된 글에 댓글을 단 아이디 태xx도 백신패스에 수용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운동하다 보면 숨을 격하게 쉬는 경우 (감염위험이 높기도 해) 백신 접종자끼리만 운동하고 싶다”며 식당 등에서 백신패스가 제외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운동기구를 돌려 사용하거나 격한 운동을 하지 않을뿐더러 식당에서는 미접종자와 함께 식사를 피할 수 있다”고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헬스장에서 이용객이 운동을 하고 있다.위드 코로나 1단계에서는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는 백신 접종 증명이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확인하는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방역패스 없이 시설을 이용하다 적발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이용자는10만원씩, 관리·운영자는 1차 위반 땐 과태료 150만원과 영업정지 10일, 2차 이상 위반 땐 300만원과 20일, 3차에는 3개월의 영업정지와 4차때는 영업장 폐쇄 명령까지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혼란을 막기 위해 7일 간 계도기간을 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이용권 환불 등을 감안해 14일 간 계도기간을 둔다. ⓒ천지일보 2021.11.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헬스장에서 이용객이 운동을 하고 있다.위드 코로나 1단계에서는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는 백신 접종 증명이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확인하는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방역패스 없이 시설을 이용하다 적발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이용자는10만원씩, 관리·운영자는 1차 위반 땐 과태료 150만원과 영업정지 10일, 2차 이상 위반 땐 300만원과 20일, 3차에는 3개월의 영업정지와 4차때는 영업장 폐쇄 명령까지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혼란을 막기 위해 7일 간 계도기간을 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이용권 환불 등을 감안해 14일 간 계도기간을 둔다. ⓒ천지일보 2021.11.1

이와 달리 댓글을 단 대다수는 헬스장 운영자들이 백신패스를 반발하는 것에 대해 동의했다.

아이디 고xxx는 헬스장에서 방역패스를 적용하면 타격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접종자는 2일에 한 번씩 보건소에 가서 음성확인제를 제출해야 입장이 가능한데 사실상 직장인들은 이런 번거로움을 감수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리라 본다”며 “큐알코드 확인할 테블릿 PC도 자비로 구매해야 하고 (구청에선) ‘육안으로 확인해도 된다 하는데’ 그럼 육안으로 확인할 직원이 있어야 한다는 소린데 인건비는 누가 내주냐”고 반문했다.

kxxxx도 미접종자가 10명 중 2명밖에 안 되는 것에 대해 “헬스장 회원들이 몇 명인 줄 아느냐”며 “그렇게 말하는 2명이 피티회원이라고 치면 환불해줘야 하는 금액만 몇백만원 아니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헬스장을 운영하는 닉xxxxx는 다른 업종에 비해 형평성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버스·지하철 내 수많은 사람이 우르르 몰려들고 나오는 모습도 보이고, 번화한 거리에서 본 음식점이나 술집 등에서는 마스크 착용한 채 음식과 술을 먹고 마시며 얘기하는 모습을 어느 한 사람 볼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솔직히 헬스장에선 이런 모습은 상상할 수도 없다. 전부 마스크를 착용하고 운동한다. 미착용시 운동 못 하는 것도 알려준다”며 “다른 회원들이 클레임 걸고 사진 찍어 바로 신고도 한다. 오랜 기간 운동하는 사람은 되레 헬스장이 제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은근 많다”고 하소연했다.

또한 그는 “최근 헬스장에서 집단감염이 나온 곳은 사우나 시설이 부수적으로 있는 곳이나 마스크착용 등을 지키지 않고 집단운동을 한 일부의 크로스핏 업소”라며 “이런 시설들과 일반적인 헬스장은 같은 실내체육시설이어도 같은 업종으로 보기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 관계자들의 마음 가운데 자리 잡은 것이 헬스장은 고위험군이라는 생각에 대한 편견”이라며 “정부에서 다른 시설과 비교해 마스크 등을 착용하는 데도 최고등급의 고위험군 시설로 판단해버리니 영업하는 입장에서 많이 억울하고 차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내년 초까지 방역패스 위반 시 적용되는 벌금 등 행정조치가 행해질 듯하고 향후 전염성 질환만 발생하면 최전선에서 구박받을 업종이 됐기에 운영자들은 반발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접종완료자는 샤워시설을 이용 가능하게 하고 미접종자는 오후 10시까지만 이용하고 샤워실 금지로 나눠 유연하게 행정조치를 내렸다면 수긍하겠다”며 “하지만 무조건 고위험시설로 낙인찍어 방역패스로 묶어 버린 부분에 대한 거부감이 크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