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野 ‘대장동’ 정조준… 이준석은 도로로, 안철수는 지원사격
정치 국회·정당

野 ‘대장동’ 정조준… 이준석은 도로로, 안철수는 지원사격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10.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10.7

李 “與후보 진실 규명 동참해야”

安 “경찰, 고의로 사건 지연시켜”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야권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정조준하며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인 도보 시위로 장외 여론전까지 불사하고 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경찰의 ‘늑장 수사’ 논란을 직격하며 힘을 보탰다.

이 대표는 7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 당시 여당에 특검을 전향적으로 검토한 분들이 있었기에 특검이 가능했다”며 “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이 특검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한 상황에서 이낙연 전 대표도 본인의 입장이 뭔지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특검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특검 수용을 거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계속해서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전날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의혹 투쟁강도를 최고 수위로 높인다고 선언했다. 이는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상황에서 끝까지 진상을 밝혀 대선 구도를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그는 “지금까지는 사건의 전개를 바라보면서 검찰과 수사본부 등에서 빠르고 엄격한 수사를 기대하며 소극적으로 투쟁해 왔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국민의힘 지도부, 대선주자, 당원까지 투쟁 강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회견 직후 국회의사당을 시작으로 청와대까지 1인 도보 시위를 진행했다. 그는 도보 시위를 통해 특검의 정당성을 알리며 여론의 지지를 호소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촉구하는 1인 도보시위를 하며 청와대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제공: 최재형 캠프) ⓒ천지일보 2021.10.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촉구하는 1인 도보시위를 하며 청와대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제공: 최재형 캠프) ⓒ천지일보 2021.10.6

국민의당도 계속해서 대장동 의혹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이 이재명 게이트 사건을 고의로 지연하고 뭉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화천대유 법인 계좌에서 83억원이 빠져나간 수상한 흐름을 통보받고도 5개월간 뭉갰다”며 “경찰은 지난 5월엔 권익위에서 대장동 부패 사건을 이첩 받고도 아무 일 아니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초기에 신속한 수사와 증거 확보에 실패했고, 핵심인물 중 하나는 미국으로 도망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경찰은 현 정권의 검수완박(검찰수사권완전박탈) 설계에 따라 검사의 지휘 없이 1차 수사권과 수사종결권까지 갖게 된 최대의 수혜자”라며 “한국의 FBI라는 국수본까지 새로 만들어졌는데 그런 경찰이 직무를 유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것이 현 정권과 이재명 지사가 믿는 구석이라고 생각한다”며 “현 검찰은 이재명 게이트에는 검찰 출신들이 즐비하게 포함돼 제 손으로 제 손을 자르지 못할 것이고, 경찰은 창설 이래 숙원이자 염원을 선물로 안겨준 현 정권의 미래권력에 대해, 제대로 수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