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장동 앞에서 쪼개진 李·李 “구속 상황도” vs “국민의힘 대변”
정치 정치일반

대장동 앞에서 쪼개진 李·李 “구속 상황도” vs “국민의힘 대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왼쪽)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총리와 함께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결과가 발표된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출처: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왼쪽)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총리와 함께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결과가 발표된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출처: 뉴시스)

비난 수위 높이는 이낙연 캠프

“이재명 배임 혐의도” 주장

이재명 캠프 “안타깝고 유감”

‘국민의힘 게이트’로 정면돌파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막바지로 가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치열한 샅바싸움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정면돌파에 나선 반면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한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양측 캠프도 총공세에 나서면서 자칫 감정의 골이 깊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 전 대표 측은 배임 혐의 가능성을 제기하며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에는 ‘이재명 게이트’라고 명명하며 이 지사를 향한 비난의 화살을 쐈다.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7일 KBS라디오에서 “배임 혐의가 있는지 없는지는 수사를 통해서 나온다”며 “국민이 책임이 크다고 하는 부분에는 배임의 의미도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설계한 사람 본인도 스스로 이야기했듯 이재명 후보가 설계했다고 이야기했지 않나. 그 설계 결과 수천억이 주민에게 돌아가야 할 게 못 돌아가도록 만들었지 않았나”라며 “그 결과 책임을 져야 될 거 아닌가. 그게 결국 배임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경선 후 ‘원팀’에 대해선 “우리를 지지했던 많은 사람이 하나같이 원팀으로 돌아올 수 있느냐. 이건 정말 솔직히 말해 담보하기 쉽지 않다”면서 “저나 이낙연 후보와 우리 팀에 있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원팀으로 하자고 외치겠지만, 그게 쉬운 일이냐. 지지자들의 마음이 많이 떠나가 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후보 캠프 설훈 선대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부권 경선 판세 분석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9.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낙연 후보 캠프 설훈 선대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부권 경선 판세 분석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9.3

반면 이 지사 측은 설 의원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인 조정식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을 대변하는 주장을 펼치는 데 대해 도대체 무슨 의도로 그러는지 참 답답하고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간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정면돌파 기조를 유지해 왔다. 한 발 나아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프레임을 전환하는 데도 주력하는 분위기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죽이기가 계속되면서 역설적으로 온 국민의 눈앞에 그동안 토건 기득권과 한 몸이 되어 불로소득으로 특혜를 누려온 세력이 누구인지, 토건 카르텔에 맞서 일관되게 싸워온 사람이 누구인지 명명백백히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대선을 대한민국 부패의 한 축인 토건부패세력의 기득권을 뿌리 뽑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민주당도 이 지사를 엄호하는 데 힘을 실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말대로 이재명이 설계했으면 왜 국민의힘 인사에게 전부 돈이 가는 것이냐”며 “답이 안 나오니 설계자 헛소리를 한다. 야당의 행태가 한심하고 추잡하다”고 질타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