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감사원장 권한대행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 검토 시작”
정치 정치일반

[국정감사] 감사원장 권한대행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 검토 시작”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이 선서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1.10.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이 선서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1.10.7

“요건 등 살펴본 후 감사 여부 결정”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이 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공익감사 청구를 두고 “공익감사 착수를 하기 위한 절차와 규정을 확인하고 적합하면 감사를 실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공익감사 규정을 살펴보기 시작했느냐’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의에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권한대행은 “공익감사 청구 절차와 규칙에 따라 요건 등을 살펴본 후 감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장동 태스크포스(TF)는 전날 감사원에 대장동 주민 550여명과 공동으로 공익감사 청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