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신뢰 흔들리는 원불교? 대체 무슨 일이
종교 민족종교

[종교+] 신뢰 흔들리는 원불교? 대체 무슨 일이

초유 ‘경전 회수사태’ 계기로
수위단회 보궐선거 18일 예정
선출 과정 불공정 주장 제기
“집행부간 소통 문제로 혼란”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원불교 최고 의사결정기구 수위단회 구성원을 새롭게 선출하는 보궐선거가 예정대로 18일 진행된다.

4일 천지일보의 취재에 따르면 한차례 연기된 선거는 이날 예정대로 진행된다. 다만 현재 교단 내부 상황이 혼란스러워 선거가 제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원불교 교무 A씨는 이날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집행부와 현장에서의 소통 문제가 있어 확실하게 설명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초 지난달 29일로 예정된 선거는 교계에서 추천한 후보들의 명단과 후보추천위회가 실제로 접수한 명단이 다르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연기됐다.

교인들이 구성한 원불교개혁연대는 후보들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조작이 드러났다고 비판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원불교에 따르면 원불교 수위단원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4일 정수위단원 선거과정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히고 감찰원에 감찰을 요청했다. 전국의 출가단(성직자단)이 추천한 5배수 후보자 명단(90명)이 정수위단원 및 호법수위단원 후보추천위원회에 실제로 전달된 명단과 다르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이에 따라 원불교는 27일 임시수위단회를 열고 선거를 연기하는 한편 후보추천위원회가 5배수 후보자 명단을 바탕으로 작성한 3배수 후보자 명단(18명)을 무효 처리했다. 또 선거관리위원 전원을 교체하는 한편 후보추천위원도 새롭게 선임했다.

선거 과정이 불공정하다는 비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던 일부 교인들은 더 이상 교단 지도부를 신뢰하기 어렵다면서 재가 교인들까지 포함한 ‘교단개혁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릴 것을 교단에 요구했다.

원불교개혁연대 등은 25일 입장문에서 “그동안 풍문으로 돌았던 수위단원 선거, 5배수 추천 명단에 조작이 있었다는 말이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사태의 전말을 소상히 재가 및 출가 교도들에게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원불교는 44년 만에 내놓은 경전 개정증보판에 심각한 오·탈자와 편집 오류 등이 드러나면서 수천 권의 경전 개정판을 전량 회수하는 일이 벌어진바 있다. 무엇보다 교단 최고 의결기관인 수위단회 의결까지 거쳐 발간된 개정판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데 비판 목소리가 거세게 일었다.

이에 문제가 된 개정증보판은 전량 회수해 폐기하기로 결정됐고, 향후 편찬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상설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초유의 ‘경전 회수사태’ 책임으로 교단의 집행기관 책임자인 오도철 교정원장과 기존 수위단원들은 사퇴하게 됐다. 교정원장에는 김제원 교화부원장이, 신임 교정원장에는 오우성 교정원 재정부원장이 임명됐다. 수위단회 구성원은 보궐선거를 통해 새롭게 선출하기로 했다.

그러나 후보자 선출 과정이 불공정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이번에는 선거의 공정성으로 인해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