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최경주, 시니어 무대도 석권…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 투어 우승
스포츠 골프

최경주, 시니어 무대도 석권…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 투어 우승

최경주가 5월 30일(현지시간) 미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키친에이드 시니어 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9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최경주는 최종합계 3언더파 277타로 공동 3위를 기록하며 지난해 챔피언스 투어 진출 이후 최고 성적을 거뒀다. (출처: 뉴시스)
최경주가 5월 30일(현지시간) 미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키친에이드 시니어 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9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최경주는 최종합계 3언더파 277타로 공동 3위를 기록하며 지난해 챔피언스 투어 진출 이후 최고 성적을 거뒀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한국 남자 프로골프 간판 최경주(51, SK텔레콤가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 투어(시니어 투어)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페닌슐라의 페블비치 골프링크스 앤드 스파이글래스 힐(파72)에서 벌어진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최종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오른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한국인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 8천만원)다.

전날 2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최경주는 이날 5번부터 8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추격자들을 따돌렸다. 2위에는 베른하르트 랑거와 알렉스 체카(이상 독일)가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으로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최경주는 미국 무대에서 지난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0년4개월 만에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최경주는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 기록을 남겼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