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검은태양’ 남궁민, 스테로이드 논란
연예 연예가 화제

‘검은태양’ 남궁민, 스테로이드 논란

남궁민, 스테로이드 논란(출처: 검은태양)
남궁민, 스테로이드 논란(출처: 검은태양)

‘검은태양’ 남궁민, 스테로이드 논란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남궁민이 드라마 ‘검은태양’에서 벌크업된 모습을 선보여 스테로이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보디빌딩 전문가들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19일 공개된 유튜브 ‘헬창TV’에는 보디빌딩 업계 종사자들이 남궁민의 몸을 분석하고 평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프로 네추럴 보디빌더 개츠비(김승현)은 “약물 논란이 있을 만한 몸이 아니다”라면서 “수준이 낮다는 게 아니라 충분히 네추럴로 가능한 영역이다 .네추럴의 영역을 얼마나 낮게 보길래 불가능하다고 말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 유튜브 ‘헬창 TV’운영자 션(안시현)은 “남궁민의 피지컬이 갑자기 좋아져서 그런 의혹이 생긴 것 같은데 데뷔 초부터 몸이 좋은 편이었다”면서 “남궁민은 운동 경력만 20년이 넘었다고 하더라. 저 정도면 단기간에 피지컬을 만드는 게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남궁민은 최근 MBC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해외정보국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 역으로 출연 중이다. 그는 출연에 앞서 단기간에 14kg을 증량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