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임진왜란 진주성대첩지서 조선무기특별전 열린다… 총통격목 최초 공개
문화 박물관

임진왜란 진주성대첩지서 조선무기특별전 열린다… 총통격목 최초 공개

최초의 총통인 고총통에서 조총에 이르기까지 대표적인 소형화약무기가 망라돼 있다.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최초의 총통인 고총통에서 조총에 이르기까지 대표적인 소형화약무기가 망라돼 있다.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고총통~조총 대규모 특별전

고려·조선 소화약무기 망라

화약·격목 장전된 총통 첫선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임진왜란 3대첩지 중 하나인 경남 진주시 소재 진주성에서 고려·조선시대의 화약무기를 조명하는 ‘조선무기특별전 화력조선’이 열린다.

특별전은 오는 17일부터 내년 3월 6일까지 진주성 내에 있는 국립진주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은 최초의 총통인 고총통에서 조총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소형화약무기를 망라한 대규모 종합 전시회로 준비됐다.

‘만력기묘’명 승자총통(보물 제648호)을 비롯해 소형총통의 격목, 비격진천뢰 등 국내 16개 기관의 화약무기와 보물 3개를 포함한 202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특별전은 조선군이 활·창으로만 무장한 것이 아니라 각종 화약무기로 무장한 군대였다는 연구를 비롯해 조선 화약무기 발전사를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전시는 화약시대의 개막부터 1부 조선 화약무기의 발전, 2부 화력조선 비사, 에필로그로 구성돼 있으며, 별도 코너인 ‘조선화약무기 연구소’도 마련됐다.

먼저 프롤로그 ‘화약시대의 개막’에서는 신선이 되기 위한 ‘단약 재료’에서 열병을 고치는 약으로, 그리고 사람을 살상하는 무기로 변화하는 화약의 역사를 살펴본다.

화약과 관련해서는 중국 도교의 연단술을 대표하는 서적 ‘포박자’와 화약을 약으로 기록한 ‘본초강목’을 비롯해 화약의 원재료 등이 전시된다.

화약과 격목이 장전된 채 발견된 삼총통이 국내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화약과 격목이 장전된 채 발견된 삼총통이 국내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1부 ‘조선 화약무기의 발전’에서는 외적을 효과적으로 물리치기 위해 화약무기의 위력에 주목한 조선이 화약무기를 어떤 과정으로 발전시켰는지를 살펴본다. 그중에서도 고려 말 화약과 무기의 태동과 선진적인 무기체계를 마련한 세종~문종 대의 발전상, 세조~성종 대 총통체계의 개편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와 함께 16세기 후반 승자총통으로 대표되는 총통 발전의 대변혁과 화약무기를 이용한 임진왜란의 극복을 조명했다.

여기에서는 한반도 최초의 총통인 고총통(1377년), 가장 작은 총통인 세총통, ‘만력기묘’명 승자총통, 비격진천뢰를 포함한 총통군을 이끌고 이시애의 난에서 공을 세운 정종의 적개공신교서(보물 제1835호)가 나온다. 또 이순신 장군이 우화열장(右火烈將, 총통수를 이끄는 장수)으로 공을 세운 시전부락 전투를 그린 장양공토시전부호도(서울시 유형문화재 제304호) 등도 만나볼 수 있다.

이어 활에서 화약무기의 나라로 거듭난 조선의 연대기를 그린 실감형 주제영상 ‘불의 길’을 지나면, 17~19세기 조선을 지킨 무기인 조총의 구조와 사용법, 부속품 등을 실물과 영상으로 소개한다.

2부 ‘화력조선 비사’에서는 이제까지 잘 알지 못했던 화약무기의 숨은 이야기를 담았다. 총통의 사용법뿐 아니라 만성적인 화약 부족을 극복하면서 필사의 노력으로 총통을 만들어낸 장인들을 조명하고 각종 무기를 만들어낸 군기시(軍器寺)를 살펴본다. 이밖에 무기가 아니라 불꽃놀이와 귀신을 쫓기 위해 사용한 총통들도 공개한다.

특히 화약과 격목이 장전된 채 발견된 총통이 국내 최초로 공개되고, 불꽃놀이용 총통과 염초를 이용해 구운 청기와, 막금과 준금 등을 만들기 위해 피땀을 흘린 장인들의 이름이 적힌 총통이 모습을 드러낸다.

아울러 에필로그 ‘고총통에서 K2소총까지’는 한반도 개인화기의 계보를 대형영상으로 한눈에 보여준다. 이어 박물관에서 진행한 소형화약무기 연구결과를 체험과 직관적인 전시품으로 풀어낸 공간 ‘조선무기연구소 화약무기연구실’로 전시는 마무리된다.

국립진주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진왜란과 조선무기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그동안 우리가 잊고 있었던 선조들의 피와 땀, 지혜와 노력을 조명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시대 귀신폭탄으로 불린 비격진천뢰 모습.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조선시대 귀신폭탄으로 불린 비격진천뢰 모습. (제공: 진주박물관) ⓒ천지일보 2021.9.16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