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마켓컬리, 집콕·폭염에 ‘뷰티케이션’ 인기… ‘2021 더모 뷰티 위크’ 진행
경제 유통

마켓컬리, 집콕·폭염에 ‘뷰티케이션’ 인기… ‘2021 더모 뷰티 위크’ 진행

화장품 냉장고. (제공: 마켓컬리)
화장품 냉장고. (제공: 마켓컬리)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마켓컬리가 휴양지 대신 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뷰티케이션’ 트렌드 영향으로 집에서 셀프 관리할 수 있는 뷰티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뷰티케이션은 뷰티(Beauty)와 휴가(Vacation)의 합성어로 바캉스 대신 집에서 자기 관리를 하며 휴식을 취하는 새로운 휴가 트렌드를 뜻한다. 지난달 서울 최고 기온 평균이 32℃였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더해지면서 안전하게 집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려는 흐름을 중심으로 급부상했다. 이처럼 뷰티케이션이 새로운 휴가 트렌드로 떠오르자 집에서 간편하게 피부, 헤어 등을 관리할 수 있는 뷰티 제품의 판매량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달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뷰티 제품 트렌드를 살펴보면 폭염 날씨에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 인기였다. 먼저 10분 남짓한 사용만으로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는 마스크팩은 스킨케어 판매량의 22%를 차지할 정도였다. 진정 효과가 뛰어난 알로에 마스크팩의 판매량은 전달 대비 92% 증가했으며 티트리, 히알루론산 등 수분 충전에 도움이 되는 제품도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헤어케어 제품 중에는 청량감을 주는 쿨링 샴푸의 판매량은 210%, 두피 진정 효과를 가진 쿨링 스프레이는 85% 증가했다. 푸석해진 머릿결을 관리할 수 있는 헤어 팩 역시 85% 증가했으며 아르간 오일, 바오밥나무 씨 등이 함유된 제품이 인기였다.

집에서 사용할 수 있는 뷰티 도구 역시 뷰티케이션 특수를 톡톡히 보았다. 먼저 서늘한 온도를 유지해 화장품의 변질을 막아주는 화장품 전용 냉장고의 판매량은 218% 늘어났다. 피부를 매끈하게 만들어주는 각질 제거기는 185%, 샴푸용 브러쉬와 샤워용 퍼프는 각각 47%, 41%씩 증가했다.

지난 16일을 기점으로는 풍부한 영양성분을 지닌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16~24일 판매량을 살펴보면 모발에 윤기와 생기를 더해주는 헤어 세럼 제품이 이전 기간(8월 7~15일) 대비 59% 늘었다.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오일 제품은 33%, 고농축 성질로 피부에 영양감을 채워주는 앰플 제품은 23% 증가했다. 이 외 얼굴 트러블을 잠재우는 트러블 전용 패치는 28%, 풋 케어 제품은 11% 등 다양한 뷰티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 각질 관리 토너, 고보습 크림, 트러블용 스팟 크림, 온천수 미스트 등이 새롭게 입점했다.

뷰티케이션 영향으로 뷰티 카테고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흐름에 맞춰 마켓컬리는 오는 9월 2일까지 ‘2021 더모 뷰티 위크’를 진행한다. 라로슈포제, 유리아쥬, 아벤느, 바이오더마, 피지오겔 등 유명 브랜드의 80여개 상품을 한 데 모아 최대 55% 할인하며 매일 바뀌는 브랜드별 추가 할인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