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잘 싸웠다” 여자 배구 대표팀, 올림픽 4위로 마감
스포츠 배구 2020 도쿄 올림픽

[도쿄올림픽] “잘 싸웠다” 여자 배구 대표팀, 올림픽 4위로 마감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김연경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김연경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세르비아에 0-3 패배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한국 여자 배구가 세르비아를 상대로 사력을 다했지만,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3·4위전에서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 여자배구는 2012 런던 대회 때와 같은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은메달 팀인 세르비아는 이번에는 동메달을 차지하게 됐다.

이날 한국은 라이트에 김희진, 레프트 김연경과 박정아, 센터 양효진과 김수지, 세터 염혜선, 리베로 오지영이 선발로 출전했다. 세르비아는 라이트 티아나 보스코비치, 레프트 비안카 부사와 보야나 밀렌코비치, 센터 미나 포포비치와 밀레나 라시치, 세터 마야 오그네노비치, 리베로 실비아 포포비치가 선발로 나섰다.

1세트 초·중반 한국 대표팀의 흐름은 매우 좋았다.

1세트 세르비아는 보스코비치의 연속 득점으로 3-1로 앞서갔다. 하지만 한국은 김연경의 득점과 박정아의 블로킹으로 기어이 6-6 동점을 만들었다. 특히 이후 김희진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8-6 역전을 만들기도 했다. 이후 한국은 김연경의 강타와 상대 범실로 13-10 리드를 이어갔다. 그러나 세르비아는 보스코비치를 선봉으로 다시 13-15 역전에 성공했다.

상대 비안카 부사의 서브 범실로 14-15로 격차를 좁힌 한국은 양효진의 중앙 득점으로 다시 15-15 동점에 성공했다. 세르비아 보스코비치의 공격 범실로 한국은 16-15 역전을 끌어냈다.

그러나 세계 랭킹 6위의 세르비아는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보스코비치의 강타에 이은 라시치의 속공 득점으로 세르비아가 17-20으로 흐름을 잡았다. 이후 보스코비치의 서브 에이스 및 블로킹 득점으로 한국은 1세트를 내줬다.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 대 세르비아의 경기, 대한민국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김희진을 격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 대 세르비아의 경기, 대한민국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김희진을 격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세트는 김희진의 연속 득점과 박정아의 득점으로 3-4로 출발했다. 하지만 흐름을 탄 세르비아에 공격이 막히며 스코어는 순식간에 6-11. 5점차로 벌어졌다.

이후 10-15까지 따라온 한국은 계속 흐름을 타기 위해 시도했다. 하지만, 세르비아의 에이스인 보스코비치가 연이어 득점을 터트리며, 15-25로 2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벼랑끝에 몰린 3세트에서 한국은 4-1로 산뜻하게 시작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우리 선수들의 동선이 꼬이며 점수를 내줬고, 보스코비치의 득점으로 세르비아는 4-4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흐름은 세르비아는 쪽이었다. 보스코비치의 강력한 서브 에이스로 5-8로 앞섰다.

한국은 박정아의 득점으로 7-9로 추격했다. 하지만 중반 싸움에서 흐름을 내주며 간격은 계속해서 벌어졌다. 한국 대표팀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결국 3세트도 내줬다.

한국은 이번 대회 기적에 기적을 연출하며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게 4강이라는 성적을 올렸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