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마켓컬리, 잇단 폭염에 홈피트니스·노파이어식품 인기
경제 유통

마켓컬리, 잇단 폭염에 홈피트니스·노파이어식품 인기

마켓컬리, 폭염으로 '홈피트니스' 용품과 '노파이어' 식품 인기_다이어트용 노 파이어 식품인 ‘닭가슴살’. (제공: 마켓컬리) ⓒ천지일보 2021.8.3
가장 높은 판매량 상승을 보인 닭가슴살,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 등 불을 사용하지 않는 노파이어 가전으로 즐길 수 있는 메뉴다. (제공: 마켓컬리) ⓒ천지일보 2021.8.3

[천지일보=조혜리 기자] 마켓컬리가 폭염이 이어진 지난달 12일부터 8월 1일까지 3주간의 상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홈 피트니스’ 용품과 불 없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노파이어(No-fire)’ 식품의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상품 카테고리는 건강관리 용품으로 판매량이 98% 늘었다. 중심 잡기를 통해 코어 근육을 기를 수 있는 ‘이고진’ 밸런싱 보드의 판매량이 655% 급증했다. TV를 보면서 유산소 운동을 할 수 있는 스탭퍼 트위스트의 판매량도 251%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무더운 날씨로 야외 운동이 어려워지면서 간단한 운동기기를 활용해 집에서 건강관리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식품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상승을 보인 상품 카테고리는 닭가슴살로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위와 코로나로 외부 활동이 줄면서 늘어난 체중을 관리하기 위해 닭가슴살을 먹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닭가슴살은 근육을 형성하는 단백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 등 불을 사용하지 않는 노파이어 가전으로 즐길 수 있는 메뉴라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노파이어’ 식품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상품은 가열하지 않고 물에 헹구기만 하면 바로 먹을 수 있는 ‘해초미인’ 슬림 다시마 국수로 107% 증가율을 보였다.

흐르는 물에 1분만 해동하면 먹을 수 있는 ‘비비고’의 유수면도 판매량이 56% 증가했다. 샐러드, 샌드위치, 도시락 등 불 없이 간단하게 데워 먹으면 되는 간편식 상품 판매량도 54% 증가하며 인기를 끌었다.

반면 뜨거운 음식으로 대표되는 국·탕·찌개의 판매량은 25% 감소했다. 불에 굽거나 튀겨야 하는 전류, 튀김류 상품의 판매량도 28% 감소했으며 불에 구워야 제 맛이 나는 막창, 곱창 등의 판매량도 20% 감소해 더운 날씨에는 불을 쓰는 요리는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증을 즉각적으로 해소해 줄 음료의 판매량은 20% 증가했다. 생수와 탄산수의 판매량이 22% 증가해 음료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율을 보였으며 커피의 판매량이 21% 증가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커피 중에서도 냉장고에 차갑게 보관했다가 파우치만 열어서 마시면 되는 ‘커피빈’ 헤이즐넛 파우치 상품이 47%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직전 3주에는 10위였던 순위가 7계단 상승해 전체 판매량 순위 3위에 올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