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韓시민단체 규탄… “미국정부는 탄압 중단하라”
사회 노동·인권·여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韓시민단체 규탄… “미국정부는 탄압 중단하라”

‘미국 흑인 사망 항의 운동연대’가 5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천지일보 2020.6.5
‘미국 흑인 사망 항의 운동연대’가 5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천지일보 2020.6.5

미국대사관 앞 규탄 기자회견

“흑인 처한 현실 알 수 있어”

“상황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세계 주요국가서도 시민시위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미국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고(故)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분노한 한국 시민단체가 흑인사망 항의 운동에 연대하며 미국 정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미국 흑인 사망 항의 운동연대’는 5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정부는 흑인 사망 항의 운동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진압과정에서 비무장 상태인 남성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렀고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며 고통을 호소했지만, 8분 46초가량 진압이 지속됐다. 결국 그는 현장에서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그날 밤 목숨을 잃었다.

이 남성이 사망한 이후 미국 전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브라질 등 세계 주요 국가들에서도 인종차별에 맞선 시민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김지윤 노동자연대 활동가는 “‘흑인이라서 죽어서는 안 된다. 무고한 이를 살해한 경찰을 처벌하라’ 이것은 지극히 정당한 요구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이제까지 이 정의가 바로서지 못했다”며 “플로이드의 끔찍한 죽음은 미국에서 흑인에 대한 차별이 얼마나 끔찍한지 생생하게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에는 이미 여러 명의 플로이드가 있다. 2012년 이후 경찰이 체포과정에서 목 누르기 방식의 제압을 428회 사용했고, 이 중 65%(280명)가 흑인이었다”며 “미니애폴리스 전체 인구 중 19%만이 흑인이라는 점을 보면, 흑인들이 처해있는 불평등한 현실을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미국 흑인 사망 항의 운동연대’가 5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천지일보 2020.6.5
‘미국 흑인 사망 항의 운동연대’가 5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우다야라이 이주노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김 활동가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지적하며 “빈곤과 차별, 감염병의 고통이 이토록 격렬하게 벌어지고 있는 시위의 중요한 배경”이라며 “지금 미국의 수장 트럼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들에게 보호 장비를 지급하는 일에는 인색하기 짝이 없지만, 정당한 목소리를 짓밟기 위해 무장력을 동원하는 데는 일말의 주저함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고한 흑인들의 목숨을 빼앗고 그들의 삶을 빼앗고 시위대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휘두르면서 인종 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는 트럼프와 차별과 양극화로 이득을 얻는 정치·경제 권력자들이야 말로 폭력을 일삼고 옹호하는 폭도들”이라며 “이 자들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다수의 노동자와 서민들이 지금 인종에 구분 없이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활동가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활동가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또한 “경제위기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처지에 전 세계 사람들이 국적에 상관없이 한 목소리를 내며 이 상황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다는 분노와 절박함이 바로 이 시위를 만들어내게 된 원인”이라며 “이날 미 대사관 앞에 모인 것도 국제적 연대목소리 일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운동에 강력한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며 “인종차별과 불평등이 없는 사회를 위해 우리 함께 싸우고 전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미국대사관 앞에서는 또 다른 시민단체인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 행동’이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 행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반 인권적이고 차별적인 상황에 함께 저항하기 위해 한국의 각계각층 시민사회의 이름으로 자국 민중을 탄압하고 있는 미국 정부를 규탄한다”며 “또한 인종주의와 차별은 한국사회에도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다. 플로이드를 추모함과 동시에 한국 사회의 차별도 해소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활동가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행동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활동가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행동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5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