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특정집단 비난, 방역에 도움 안 된다”, 신천지 감염 때는 정말 몰랐나?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특정집단 비난, 방역에 도움 안 된다”, 신천지 감염 때는 정말 몰랐나?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10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특정커뮤니티에 대한 비난은 방역에 도움 되지 않는다. 접촉자가 비난을 두려워하여 진단검사를 기피하게 되면 그 피해는 우리 사회 전체가 고스란히 떠안게 될 것이다. 밀폐된 공간에서 가까이 오래 있으면 누구나 감염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한 발언이다. 정 총리의 발언은 단순 이태원클럽 방문자를 넘어 성소수자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10일 이태원클럽발(發) 코로나19 확진자가 50명을 넘어섰다. 지난 6일 확진판정을 받은 용인 66번 확진자의 동선 추적결과 이태원 일대 클럽을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게이클럽을 방문했다는 뉴스가 나오자 익명성을 보장한 온라인 공간에서는 “비정상적인 집단이 정상적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비난 글이 등장했다.

제2의 대규모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에 정부와 지자체의 반응은 이전 신천지 대규모 감염 때와는 확연히 다르다. 일단 성소수자를 집단이라고 표현하는 대신 커뮤니티라고 지칭하며 용어 선정부터 신경 쓰는 모양새다. 이렇게나 인권에 관심이 큰 정부였나 싶을 정도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되자마자 정부와 지자체장들이 신천지를 코로나 진원지 취급하며, 경쟁적으로 ‘압수수색’과 ‘고발’ ‘행정력 동원’을 운운하던 때와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경기도에 신천지 확진자가 전혀 없었을 때 신천지 압수수색과 전수조사를 운운하며 설레발을 치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정작 용인 66번 확진자의 직장이 성남시에 위치한 티맥스라고 밝혀진 다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불안한 직원들이 실태를 폭로한 다음에야 회사 자체적으로 직원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발표가 있었을 뿐이다. 사실상 경기도가 티맥스를 대상으로 취한 조치는 현재까지 없는 셈이다.

이재명 지사의 기자회견도 용인 66번 확진자 발생 4일이 지난 10일에서야 이뤄졌다. 내용에는 성소수자 차별방지 방역해법까지 담겼다. 그가 이렇게 인권에 관심 있는 정치인인 줄 정말 몰랐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9일에야 서울 시내 유흥업소에 대해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서울도 아닌 신천지 대구교회 사태를 이유로 신천지 대표 살인죄 고발, 명단 압수수색, 산하법인 취소 등 연일 신천지 탄압에 열을 올리던 때와 비교하면 너무 대조적이다.

이태원 클럽발 사태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에 빚어졌지만, 신천지 대구교인들이 예배 드릴 때는 대통령도 일상생활하라 권하던 때다. 31번 확진자도 신천지 교인들도 대통령 말 믿고 일상적인 예배드리다 감염된 피해자였을 뿐이다.

정 총리의 말처럼 ‘코로나19는 밀폐된 공간에 있으면 누구나 감염될 수 있는 바이러스’다. 그리고 특정집단에 대한 비난은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렇게 잘 아는 정부와 지자체장들이 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때는 왜 신천지를 향해 코로나 진원지라고 몰아세우며 앞서서 비난했는지 묻고 싶다. 그새 코로나19 방역기준이 바뀐 것인가.

기성교단이 만든 신천지 ‘이단 프레임’을 빌미삼아 신천지를 코로나19의 희생양으로 삼고 피해자인 국민을 코로나 진원지로 몰던 정부와 지자체장들이다. 그랬던 이들이 하루아침에 인권운동가로 변해 클럽방문자와 성소수자들이 상처 입을까 용어부터 조심하고 있으니 이중성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정치인들에겐 표 따라 상황 따라 국민 인권의 기준마저 바뀌는 것인가. 같은 국민을 이토록 이중적이고 차별적으로 대하는 정치인들에게서 역겨움을 느끼는 건 기자가 과민한 탓일까.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