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평화 사상 본받자”… 일본인 함께한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
사회 보훈

“평화 사상 본받자”… 일본인 함께한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109주기 추모식에서 군 참석자들이 영정 앞에 헌화한 뒤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109주기 추모식에서 군 참석자들이 영정 앞에 헌화한 뒤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안 의사 정신 기리는 일본인 20여명 참석

“동양평화론 정신으로 평화번영 나가자”

스즈키·박상순·이봉규씨 등 3명 감사패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안중근의사의 평화 정신을 이어가자고 다짐했다.

㈔안중근의사숭모회(김황식 이사장) 주관으로 26일 오전 10시 서울 남산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안중근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에는 안 의사 유족인 외손녀 황은주, 외증손자 이명철씨 등 친족을 비롯해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 숭모회 임원 및 회원, 해군 잠수함사령부 장병, 시민,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이사장은 추모식에서 “현재 한·중·일 상황은 100여 년 전 안 의사 생전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 특히 한일 관계는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며 “지난 2월 양국관계를 우려하는 일본 지식인 200명이 일본 식민지 지배의 반성과 사죄야말로 한일관계를 지속 발전시키는 열쇠라는 성명을 발표했으나 그 파장은 일본 내부에서 미미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한일관계가 그동안 이어져 온 대립과 갈등 패러다임을 벗어나 109년 전 안 의사가 저술한 ‘동양 평화론’에서 제시한 평화와 공존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일양국이 서로 교류·협력해 동아시아 평화번영으로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오 서울지방보훈청장 대독을 통해 “안 의사는 죽음을 눈앞에 둔 옥중에서도 평화에 대한 고뇌를 멈추지 않았다. 동화 평화론을 저술하며 한중일 평화를 이야기하신 것은 일제에 대한 분노를 넘어 인류 보편적 가치인 평화를 논하신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등 동북아시아 긴장해소와 평화정착을 모색하는 지금 우리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안 의사의 의지를 받들어 평화 시대를 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100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드는데 통합된 국민과 지혜로 당당히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109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109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이날 추모식은 배우 이제훈이 내레이션을 한 특별 영상을 시작으로 ▲안중근 의사 약전 봉독 ▲육군사관학교 생도대표의 안 의사 최후 유언 봉독 ▲참석 내빈 추모사 ▲감사패 수여 ▲안 의사 순국 109주기 전국 학생 글짓기대회 수상자 시상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특히 안 의사 추모를 위해 스가와라 토시노부(菅原敏允) 미야기(宮城)현 구리하라(栗原)시 국제교류협회 회장과 가와시마 야스미(川嶋保美) 전 미야기현 의회 의원 등 20여 명의 일본 인사들도 바다를 건너왔다.

안 의사 추모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온 스즈키 히토시(鈴木仁) 전 요코하마(橫浜) 시립중학교 교사와 사가(佐賀)현에 안 의사 동양평화기원비를 건립한 야마사키 게이코(山綺惠子)씨도 자리했다.

추모식에선 안 의장의 ‘평화사상’을 널리 알린 스즈키 씨를 포함한 3명이 김황식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요코하마 시립중학교 교사였던 스즈키 씨는 학교 수업을 통해 일본 내에서 ‘암살자’ 또는 ‘테러리스트’로 인식되는 안 의사를 바르게 알리는 노력을 펼쳐왔다. 일본 학생뿐만 아니라 매년 전북 전주 근영중학교를 방문해 한국 학생에게도 안 의사를 알리는 데 게을리 하지 않았다.

안 의사와 관련된 자료를 제작하고 개인택시를 운전하며 승객들에게 배부한 박상순(74)씨와 현충시설 답사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안 의사의 애국평화정신을 교육한 서울 중산고등학교 교사 이봉규(58)씨도 감사패를 받았다.

안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의거 당일 9시께 하얼빈역에서 러시아 군인들의 경례를 받으며 각국 영사들이 도열해 있는 곳으로 걸어가고 있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향해 총을 3발 쏘아 모두 명중시켰다. 안 의사는 체포 직전 하늘을 향해 “코레아 우라(대한 만세)”를 크게 세 번 외쳤다.

1909년 11월 안 의사는 뤼순에 있는 일본 감옥으로 이송돼 심문과 재판을 받으면서도 일본의 부당한 침략 행위를 비판하며 시정을 요구했다. 조국의 완전한 독립과 동양의 평화 정착을 주장했던 안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를 받고 3월 26일 순국했다.

정부는 안 의사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 109주기 추모식에서 스가와라 토시노부 일본 미야기현 구리하라시 국제교류협회장(왼쪽에서 두번 째)을 비롯한 일본인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6일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 109주기 추모식에서 스가와라 토시노부 일본 미야기현 구리하라시 국제교류협회장(왼쪽에서 두번 째)을 비롯한 일본인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