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역대 최대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추진… 좌익경력 298명도 재심
사회 보훈

역대 최대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추진… 좌익경력 298명도 재심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0일 서울 강남구 도산 안창호 기념관에서 열린 안창호 선생 서거 81주기 추모식에서 안 선생의 영정옆에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보훈처장의 조화가 놓아져있다. ⓒ천지일보 2019.3.1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0일 서울 강남구 도산 안창호 기념관에서 열린 안창호 선생 서거 81주기 추모식에서 안 선생의 영정옆에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보훈처장의 조화가 놓아져있다. ⓒ천지일보 2019.3.10

“포상 보류자 2만 4천여명 재심사”

안중근의사 유해 남북공동발굴 추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계기로 정부가 독립유공자 포상 보류자 2만 4737명에 대한 재심사를 실시한다.

13일 국가보훈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제출한 ‘2019년 업무보고’를 통해 역대 최대 규모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포상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의 계획에 따르면 학생항일운동과 영남 지역 의병 활동 참여자를 독립유공자로 집중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포상도 적극 추진한다. 이를 위해 여성 및 의병 독립운동가 중 미포상자 1892명에 대한 공적심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포상 보류자 전체 2만 4737명에 대해선 개선된 독립유공자 심사기준을 적용, 수형 기준 미달자 3133명을 비롯해 광복 후 좌익활동 경력자 298명 등을 재심사한다. 지난해 보훈처는 ‘광복 후 행적 불분명자(사회주의 활동 경력자)’도 독립유공자 선정 기준에 포함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했다. 다만 ‘북한 정권 수립에 직접 기여하지 않은 인물’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냈다는 이유로 현재 재심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약산(若山) 김원봉(1898∼1958) 선생의 경우 앞으로 심사기준이 다시 개정된다면, 재심사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의 계획에는 기존에 독립유공자로 지정됐더라도 전수조사 결과, 친일 행위 등이 확인되면 서훈을 취소하는 방안도 담겼다. 이는 심사가 미흡했던 지난 1976년 이전 서훈자로부터 시작해 단계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다. 우선적으로 실시된 검증 대상자 587명에 대한 조사결과는 오는 7월 발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훈처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을 위해 남북 공동유해발굴도 추진한다. 안 의사의 유해는 현재 중국 여순감옥 묘지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히 확인된 바는 없다. 보훈처는 공동 학술회의 등을 열고 북한과 사료 연구를 위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보훈처는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억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오는 4월 11일 임시정부수립 기념일까지 전국 3.1운동 발생지역 100곳에서 ‘독립의 횃불’봉송과 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실시한다.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에는 서울 서대문구 소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선포식을 진행한다. 또한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 5기를 봉환, 국립묘지에 안장하고 국외 거주 임시정부 요인 후손들을 국내로 초청해 진행하는 행사도 열 계획이다.

또 이달 중으로 충칭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건물의 복원작업을 완료, 독립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개관식을 열 계획이다. 중국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 기념관도 상반기 중에 재개관 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적극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

일제강점기 3대 독립운동으로 손꼽히는 ‘6.10만세운동’에 대한 국가기념일 지정도 추진한다. 보훈단체에 대해선 불법 ‘명의대여’ 사업과 더불어 미승인 사업 등에 대한 제재 수단을 마련한다. 또한 이들의 수익사업에 대한 실태조사도 확대하기로 했다. 명의대여란 보훈단체가 수의계약으로 따낸 사업권을 민간사업자에게 대여하는 행위를 뜻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