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여자농구 단일팀 ‘코리아’ 인도에 50점차로 ‘대승’
스포츠 농구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단일팀 ‘코리아’ 인도에 50점차로 ‘대승’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예선 남북 단일팀과 인도의 경기. 북측 장미경이 슛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예선 남북 단일팀과 인도의 경기. 북측 장미경이 슛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코리아’가 인도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콤플렉스의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04-54로 이겼다.

북측 선수 3명을 포함한 12명의 단일팀 선수 중 아직 합류하지 않은 박지수를 제외한 11명의 선수가 출전한데다 모두가 점수를 따내 더욱 값진 승리를 일궈냈다는 평가다.

이번 경기로 단일팀은 조별리그 2승 1패로 대만에 이어 조 2위에 올랐다. 대만전에선 2점차로 졌다.

코리아팀은 오는 21일 카자흐스탄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단일팀은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랭킹 45위 인도를 상대로 단일팀은 시작과 동시에 연속 득점을 터뜨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강이슬이 가장 높은 17득점을 올렸고, 박지현도 12득점에 리바운드 7개, 스틸 5개를 책임졌다. 장미경과 박하나, 최은실도 각각 11득점을 넣으며 활약했다.

이날 경기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일국 북한 체육상,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200여명의 남북한 교민 응원단이 참석해 선수들을 응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