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저장강박증이란… “다른 강박장애보다 치료 어려워”
라이프 리빙

저장강박증이란… “다른 강박장애보다 치료 어려워”

▲ 저장강박증이란 (사진출처: MBN 방송캡처)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저장강박증이란 증후군이 알려졌다.

저장강박증이란 강박장애의 일종으로 어떤 물건이든지 사용 여부에 관계없이 계속 저장하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불편한 감정을 느끼는 것이다.

이는 습관이나 절약 또는 취미로 수집하는 것과는 다른 의미로 심한 경우 치료가 필요한 행동장애로 본다.

원인은 가치판단 능력과 의사결정 능력이 손상되었기 때문이다. 원인은 가치판단 능력과 의사결정 능력이 손상되었기 때문이다. 의사결정 능력이나 행동에 대한 계획 등과 관련된 뇌의 전두엽 부위가 제 기능을 못할 때 이런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우울증 치료제로 개발된 세로토닌(강박증에 영향을 미치는 신경전달물질) 재흡수 차단제를 사용하여 신경을 안정시키는 방법이 있는데, 다른 강박장애보다 치료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장강박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장강박증, 저것두 병이구나” “저장강박증, 나도 물건 잘 못버리는데” “저장강박증, 이상한 병이 참 많은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