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인천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금은동의 주역
스포츠 농구 천지포토

[포토] 인천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금은동의 주역

▲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4인천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결승전과 폐막식이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동메달의 터키 선수단, 금메달의 호주 선수단, 은메달의 미국 선수단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달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펼쳐진 2014 인천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 한국은 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사상 첫 8강 진출, 6위 기록의 신화를 썼다. 이번 선수권대회는 대륙별 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따낸 세계 16개국 휠체어농구선수들이 참가해 두 차례의 예선라운드와 8강 토너먼트를 거치며 뜨거운 투혼을 불태웠다.

대회 우승은 호주가 2연패를 차지했으며, 준우승은 미국, 3위는 터키가 했다. 개최국인 한국은 세계휠체어농구연맹과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등의 주요 임원진으로부터 역대 그 어느 대회보다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극찬을 받았다.

폐막식에는 김장실 조직위원장, 변효철 집행위원장, 서대원 국제자문대사, 마린 오차드 직전 세계연맹회장(IWBF), 울프 머렌드 신임 세계연맹회장, 스티브 바흐 신임 세계연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