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농구선수 김민구 교통사고 “고관절·머리 부상”
스포츠 농구

농구선수 김민구 교통사고 “고관절·머리 부상”

▲ 김민구 교통사고 (사진출처: 전주KCC 농구단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전주 KCC의 가드 김민구(23)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KCC 관계자는 “김민구가 오늘 오전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고관절이 나가고 머리를 크게 다쳐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고 7일 밝혔다. 사고 경위는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민구는 농구 국가대표로 뽑혀 진천 선수촌에서 소집 훈련 중이었다. 그러나 6일 오후 훈련이 끝나고 외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의식은 있지만 의사소통이 어려운 상태”라며 “월드컵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구는 한국 농구 대표팀에 발탁돼 오는 8월 스페인 카나리아에서 열리는 농구 월드컵을 준비하던 중이었다.

김민구 교통사고 소식을 접한 농구팬들은 “김민구 교통사고, 빠른 쾌유 바랍니다” “김민구 교통사고, 많이 안 다쳤기를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