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속도로 예상 깨고 원활한 소통 보여
사회 교통

고속도로 예상 깨고 원활한 소통 보여

[뉴스천지=유영선 기자] 설 연휴 첫날인 13일 오후 2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 차량이 몰려 극심한 지‧정체 현상이 발생할 것이란 예상과는 달리 평소 수준으로 원활한 소통을 나타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출발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소요시간은 5시간 40분, 서울→목포 4시간 50분, 서울→광주 4시간 50분, 서울→대전 3시간 10분, 서울→강릉 3시간 30분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전국 고속도로 교통상황을 보면 경부고속도로는 부산방향으로 남사~입장 19km, 회덕분기점에서 대전터널 부근에서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는 마성~용인, 양지~덕평휴게소 구간이 정체를 나타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서천나들목∼동서천분기점 8.1㎞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고, 중부고속도로는 통영 방향 광주나들목∼곤지암나들목 12.09㎞, 동서울요금소∼산곡분기점 4.25㎞ 구간 등에서 차량의 흐름이 더디게 진행됐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예상과는 달리 적은 귀성 차량이 적은 것과 관련해 “수도권 지역에 눈이 많이 내린데다 귀성 차량이 많이 몰린다는 정보를 듣고 오전에 출발하는 귀성객이 적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13일 34만 대의 차량이 귀성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오전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귀성 차량은 예상치의 절반 수준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