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13일 오전 지‧정체구간 급증…“9~11시 절정 이를 듯”
사회 교통

13일 오전 지‧정체구간 급증…“9~11시 절정 이를 듯”

[뉴스천지=유영선 기자] 설 명절 하루 전인 13일 귀성객들이 붐비면서 고속도로 지‧정체구간이 이른 아침부터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전체고속도로 3402km 가운데 지‧정체구간은 12일 오후 200km 이상을 기록하다 차츰 줄어들어 13일 오전 3시에는 차량 소통이 원활해졌으나 오전 5시 이후 다시 증가세를 나타냈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방향으로 신갈분기점~오산 17km, 수원나들목~기흥나들목 5.12km 등 모두 33km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목포방향으로 안산분기점~발안 28km 구간과 서산~홍성 등 모두 20km 구간 등에서 차량 흐름이 더디고 있다.

 

또 영동 고속도로는 강릉방향 문막나들목~만종분기점 9.14km 구간과 신갈~용인휴게소 13km 구간에서 정체가 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 호법분기점∼일죽나들목 16.7㎞ 구간과 남이방향 여주분기점에서 중원터널, 매현2터널에서 괴산휴게소까지 정체되고 있다.

한국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늘 오전 귀성길이 가장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오전 9시에서 11시 사이에 차량이 정점을 이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소요시간은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7시간 30분, 광주까지는 6시간 50분, 대전까지는 5시간, 강릉까지는 4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