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역 줄 선 귀성객들 ‘자리가 있을까’ 발만 동동
사회 교통

서울역 줄 선 귀성객들 ‘자리가 있을까’ 발만 동동

▲ 표를 끊기 위해 기다리는 한 시민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 승차권 발매 현황. ⓒ천지일보(뉴스천지)


오는 13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로 인해 서울역은 귀성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12일 오후, 승차권 발매 현황판에는 매진이 뜨고 급한 고객에게는 입석이 마련되기도 하지만 아직도 표를 끊지 못해 줄을 서고 있는 사람들이 즐비했다.

 

‘자리가 있을까’ 하며 발을 동동거리는 모습의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 줄을 선 귀성객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