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속도로 정체 구간 늘어…
사회 교통

고속도로 정체 구간 늘어…

서울-부산 8시간…서울-목포 6시간30분

(서울=연합뉴스) 설 귀성이 본격화한 12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에서 정체 구간이 빠르게 늘고 있다. 오전에 잠시 멈췄던 눈발도 오후에 다시 내려 귀성길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출발 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8시간이며 서울→목포 6시간30분, 서울→광주 7시간, 서울→대전 5시간, 서울→강릉 4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3시간 전인 정오와 비교해 구간마다 소요시간이 30분~1시간10분 더 늘어난 것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신갈분기점에서 천안나들목까지 54.82km 구간에서 지ㆍ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특히 수원나들목에서 기흥나들목까지 5.12km, 동탄 분기점에서 오산나들목까지 3.99km 구간은 정체가 심해 시속 10km 속도로 운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도 빠르게 정체 구간이 늘어 신갈분기점에서 용인나들목까지 10.72km 구간도 시속 20km의 속도밖에 못 내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구리) 방향으로 김포나들목에서 노오지분기점까지 3.70km 구간도 차량이 더디게 움직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표 방향 역시 서해안선종점과 서김제나들목 사이 58.10km 구간에서 차량이 긴 꼬리를 물고 있고 중부고속도로도 통영 방향으로 하남분기점에서 오창나들목 34.05km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운행 중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눈 때문에 정체되는 구간은 없지만 눈발이 날려 안전거리 를 유지한 채 운전할 필요가 있다. 오늘 귀성길은 오후 7시에서 9시 사이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보여 이 시간대 귀성을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